노후석탄화력 수명연장 ‘완전 백지화’ 결의
상태바
노후석탄화력 수명연장 ‘완전 백지화’ 결의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9일 19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0일 화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범도민대책위 승리보고대회
보령화력 1·2호기 조기폐쇄 자축
▲ 양승조 충남지사는 9일 예산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린 '충남노후석탄화력 범도민대책위원회 승리보고대회'에 참석해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를 위해 함께 노력한 도민과 각 단체에 감사를 전했다. 충남도 제공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충남도가 도내 노후석탄화력 조기 폐쇄 성과를 자축하고 완전한 탈석환 에너지 전환에 대한 결의를 다졌다.

충남도는 양승조 지사가 9일 예산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린 '충남노후석탄화력 범도민대책위원회 승리보고대회'에 참석해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를 위해 함께 노력한 도민과 각 단체에 감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충남노후석탄화력 범도민대책위원회(이하 범도민대책위)와 충남지속가능발전협의회가 개최한 이번 보고대회는 지난 11월 발표된 미세먼지특별위원회의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 확정 결과를 자축하고 노후석탄화력 수명 연장 백지화에 대한 결의를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미세먼지 없는 충청남도'와 '탈석탄·친환경에너지 전환'을 위해 보령 1·2호기 조기 폐쇄를 이끌어 낸 회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지역경제에 대한 불안감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 대안을 주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무엇보다 도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켜야 하는 것이 도의 제1의 사명"이라며 "도는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를 넘어서 완전한 노후석탄화력발전 수명 연장 백지화와 탈석탄 에너지 전환을 이루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도는 2017년부터 탈석탄 에너지 전환 국제 컨퍼런스 매년 개최, 아시아 최초 '탈석탄 동맹' 가입, 국내 최초 '국제 기후변화네트워크 세계도시연맹(언더투 연합)' 가입, 동아시아 지방정부 최초 '기후비상상황 선포' 등 지속가능한 대한민국을 위해 노력해 왔다"며 도민과 각 시민단체에 참여를 당부했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