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이슈] 4·15 총선 충청권 이슈… 선거제 개혁·정계개편·새 인물
상태바
[클릭이슈] 4·15 총선 충청권 이슈… 선거제 개혁·정계개편·새 인물
  • 백승목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8일 18시 3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9일 월요일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제 개혁… 비례의석 증가 전망
충청권 다당제 재편 가능성 주목
정계개편, 선거제 맞물려 이목집중
여야, 참신한 인물발굴 승부 관건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2020년 4월 총선 앞두고 충청권 판도를 가늠할 주요 이슈는 선거제 개혁과 정계개편, 그리고 새로운 인물 등판 여부 등이 꼽힌다.

선거제 개혁은 정계개편과도 맞물려 있어 내년 총선을 앞두고 가장 중요한 변수로 평가받는다.

국회 본회의에 자동 부의된 선거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지역구 의석수는 줄어드는 대신 비례대표 의석은 늘어날 전망이며, 이로 인해 거대 양당 중심의 충청권 판도가 다당제로 재편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여야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은 8일 국회에서 원내대표 회동을 갖고 9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할 선거법 개정 단일안 마련에 대해 논의했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선거법 개정안은 지난달 27일 국회 본회의에 자동 부의됐다.

선거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충청권 지역구 의석은 줄어드나 비례대표 의석이 늘어나 전체적으론 의석수 증가가 예상된다.

충청권 4개 시·도 가운데 지역구는 3~4곳 감소하는 대신, 비례대표는 8석까지 늘어나 최대 32석을 바라볼 수 있을 전망이다. 현재 충청권은 대전 7석·세종 1석·충남 11석·충북 8석 등 총 27석이다.

선거법 개정안은 현행 의석수 내에서 지역구 의석을 240∼250석으로 늘리는 절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결과적으로 선거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다면 지역구 감소와 비례대표 증가에 따른 충청권 판도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정계개편은 선거제 개혁과 맞물려 있다. 여야 4+1 협의체가 추진하는 선거제·개혁법안 신속처리안건 지정이 결실을 보면 정계개편 없이 총선이 치러질 가능성이 높다. 20대 총선의 결과인 여소야대와 다당제 정치지형이 내년 총선에서도 그대로 유지되는 것이다.

물론 군소정당들이 주장하는 '지역구 225석·권역별 비례 75석 고정·연동률 50% 적용'을 핵심으로 한 선거제 개혁이 관철된다면 충청권 판도도 거대양당 중심에서 다당제로 바뀔 가능성이 없지 않다. 

총선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여러 가지지만 기본적으로 선거에서 가장 중요한 요인 중 하나는 후보자의 '인물'이다. 여야의 어느 정당이 참신한 인물들을 발굴해 적재적소에 투입하느냐가 승부의 관건이 될 전망이다. 민주당은 일찌감치 총선 공천룰을 최종 확정했다. 현역의원들 중 하위 20%에 대해 총점 20%를 감산하기로 한 게 눈에 띈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선거제 개혁은 아직 선거 구도가 아직 명확하지 않은 상황에서 정개개편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요한 변수가 될 수 있다”며 “내년 총선 결과는 2022년 치러지는 대선의 전초전이나 다름없다는 점에서 여당에겐 정국의 주도권을 쥘 수 있는지를 결정하는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고 분석했다.

이어 “또 야당에게는 내년 총선은 현재의 여소야대 국면을 이어갈 수 있을지 여부가 달려 있어 물러설 수 없는 한판승부를 벌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