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읍 인구증가정책 ‘효과만점’
상태바
청양읍 인구증가정책 ‘효과만점’
  • 윤양수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5일 16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6일 금요일
  • 1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한 달간 60명 전입
지원혜택·운영부스 운영
[충청투데이 윤양수 기자] 청양군 청양읍(읍장 최율락)이 적극적인 인구증가정책을 편 결과 11월 한 달 동안 60명의 전입 성과를 거두었다고 5일 밝혔다.

현재 청양읍은 주1회 충남도립대 등 읍내 소재 기관을 찾아다니며 지원 혜택과 절차 홍보를 중심으로 한 전입부스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11월에는 단기간에 효율적인 전입을 유도하기 위해 최율락 읍장을 필두로 충남도립대 사전 방문을 통해 학교 측의 자문을 구하고 학생들의 동선을 파악하는 등 노력을 기울였다.

학교 방문 전 학생들에게 미리 홍보가 이뤄지도록 도립대 홈페이지에 전입혜택 안내 배너를 게시하고, 기숙사 방송을 통해 전입부스 운영일정을 알렸으며, 로비에 지원내용을 적은 입간판도 세웠다.

이후 청양읍은 학생 이동이 많은 점심시간 식당 앞과 수업이 끝나는 오후 4시부터 19시까지 현관에서 전입신고 부스를 3회 운영, 1회 평균 20여 명씩 60여명의 전입신고를 받았다.

청양읍의 전입부스에는 군청 미래전략팀 직원이 함께 출장해 기숙사비 지원신청서 작성요령을 알려주면서 궁금증을 바로바로 해소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충남도립대 전입신고 부스 운영은 오는 13일까지 계속할 예정이다.

현재 청양읍의 인구는 1만228명으로 전달 최저인구 1만159명에 비해 69명 증가했으나, 전년도 1만465명보다는 237명 감소한 상태를 보이고 있다. 청양=윤양수 기자 root5858@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