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하수처리장 돌발정전 및 침수피해 대비 모의훈련
상태바
충주시, 하수처리장 돌발정전 및 침수피해 대비 모의훈련
  • 조재광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5일 15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6일 금요일
  • 1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조재광 기자] 충주시가 5일 충주하수처리장 근무 직원들의 위기대응 능력향상을 위한 돌발정전 및 침수피해 대비 실제훈련을 실시했다.

이날 훈련은 수전설비(변압기, 차단기, 기계설비 등)의 불시 고장으로 전기가 공급되지 않아 하수처리설비 시스템이 전면 중단되고 침수피해 및 수질기준 미준수 사고 발생을 가상해 실제 상황처럼 진행됐다.

하수처리장 전기실 내 전기공급장치 메인 스위치를 강제로 내리면서 시작한 이날 훈련은 비상발전기가 30초 만에 가동되면서 처리장 주요시설인 침사지 및 유입펌프동의 긴급 유입게이트가 차단되어 침수피해를 사전에 예방하는 훈련이다.

비상사태 위기관리 대응반은 각 처리시설에 긴급 투입되어 처리시설의 자동 및 수동운전 상태, 각종 유입 및 유출 수문 개폐상태, 하수저류조 수위 확인 등의 임무를 수행했다.

이어 5분간 강제 정전을 지속하며 직원들이 사고에 신속하게 대응 조치할 수 있도록 숙달시켰으며, 하수처리시설에 대한 즉시 점검으로 정상 가동됨을 확인하면서 훈련 상황을 마쳤다.

시 관계자는 "이날 훈련은 하수처리장의 노출된 문제점을 보완하고 예측불가한 위기상황에서도 위기대응능력을 배양하여 대형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하수처리장의 안정적인 운영과 365일 완벽한 하수처리시설의 효율 극대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충주=조재광 기자 cjk9230@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