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일봉산 지켜라”… 주민투표 청구 운동본부 발대
상태바
“천안 일봉산 지켜라”… 주민투표 청구 운동본부 발대
  • 이재범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5일 15시 2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6일 금요일
  • 10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여 명 참여… 시민공원 선포
“천안, 미세먼지 농도 가장 높아
쾌적한 주거환경 위해 지켜내야”
▲ 일봉산지키기시민대책위원회, 2020 도시공원 일몰제 대응 전국시민행동, 환경운동연합, 한국환경회의 등은 5일 천안시청 앞에서 '천안 일봉산 시민공원 선포 및 주민 투표 청구 운동본부 발대식'을 개최했다. 사진=이재범 기자

[충청투데이 이재범 기자] 내년 7월 시행될 도시공원 일몰제를 앞두고 천안에서 추진 중인 ‘일봉공원 민간특례사업’과 관련, 주민투표 청구 운동이 본격적으로 전개될 전망이다. 개발에 반대하는 시민사회단체가 요구한 주민공청회 개최 및 주민투표 청구안이 천안시와 천안시의회에서 부결되자 직접 행동에 나섰기 때문이다.

일봉산지키기시민대책위원회, 2020 도시공원 일몰제 대응 전국시민행동, 환경운동연합, 한국환경회의 등은 5일 천안시청 앞에서 ‘천안 일봉산 시민공원 선포 및 주민 투표 청구 운동본부 발대식’을 개최했다.

이들은 이날 행사에 앞서 “일봉산은 주변 10만여 세대 주민들에게 안식처가 되어온 공간이다. 시의 일방적인 민간공원특례사업 강행에 맞서 시민들이 직접 공원을 지키고자 주민투표 청구 운동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발대식에는 윤일규 국회의원, 심학수 천안일봉산지키기 시민대책위원장, 최준호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 외에도 서울과 대전, 경남지역 환경운동연합 회원 등 100여 명이 참여했다.

차수철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 시민환경센터장은 경과보고를 통해 “1년 반 전에 이 운동이 시작됐다. 주민들은 일관되게 사업에 반대해 왔다”며 “서명운동과 청원, 시장 및 시의장 면담 등 수많은 경로와 방식으로 공청회를 제안했는데 수용되지 않았다. 지난달 20일에는 시의회가 주민투표 청구를 스스로 부결시키는 작태를 보였다. 더 이상 우리가 의지할 곳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법이 보장하는 마지막 수단. 주민투표 청구를 우리 스스로 진행하려 한다. 천안시 유권자 1/20이 필요하다. 2만 5000명~2만 6000명이 청구에 참여하는 서명 운동을 시작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30% 이상의 주민투표 참여와 과반수 이상이 반대하는 결과를 만들어 내서 궁극적으로 일봉산을 시민공원으로 선포하는 역사를 만들어내자”고 강조했다.

이현석 정의당 생태에너지본부장도 지지 발언을 통해 “그동안 부안과 영덕, 삼척에서 환경 문제 있을 때마다 지역 주민들이 정부, 지자체, 사업자와 싸우는 방법으로 택한 것이 주민투표다. 부안 핵발전소 유치, 핵발전소 유치 찬반 투표에서 다 이겼다. 운동본부가 지금은 시작이지만 반드시 이길 수 있는 첫 시작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유종준 충남환경운동연합 집행위원장은 “충남은 서부권 발전소의 대기물질로 인해 오염이 가장 심한 지역이다. 천안은 미세먼지 농도도 가장 높은 곳이다. 그 어느 곳보다 도시 공원 필요한 지역”이라며 “후손들이 살아갈 좋은 환경 물려주고 국민들이 쾌적한 주거 환경에서 살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일봉산 지키기 위해 끝까지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발대식 선언문 낭독과 청구인 서명 및 민원실 제출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일봉공원 민간특례사업은 전체면적 40만 2614㎡의 29.9%인 12만 500㎡에 2700여 세대 아파트를 짓고, 나머지에 공원을 조성해 기부 채납하는 사업이다. 일봉공원은 최근 한국내셔널트러스트 주최 ‘이곳만은 꼭 지키자’ 시민공모전에서 보존가치가 높지만 훼손위기에 처한 자연·문화유산 10곳 중 하나로 뽑혔다.

천안=이재범 기자 news7804@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