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시장 진출 확대 모색…충남도지사 두바이서 박람회 참관
상태바
중동시장 진출 확대 모색…충남도지사 두바이서 박람회 참관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3일 19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4일 수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충남도는 양승조 지사가 도내 기업들의 중동시장 진출 확대 방안 모색에 나섰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시장 개척과 지방외교 다변화를 위해 중동을 방문중인 양 지사는 3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연합국 두바이에서 열린 ‘제17회 중동 유기농 및 천연 제품 박람회’를 참관했다.

이번 박람회는 ‘글로벌 링크 전시회’가 주최하고, 아랍에미리트 기후변화환경부, 세계유기농업운동연맹이 후원하고 있다.

박람회 6000㎡ 규모의 전시장에는 세계 각국에서 유기농 또는 천연 재료로 만든 식품과 건강, 미용, 생활 제품이 다채롭게 선을 보였다. 이 박람회에서는 또 차·커피 엑스포, 유기농 산업회의 등의 행사도 병행해 열렸다.

지난해 박람회 때에는 55개국 225개사가 참가하고, 47개국 7332명이 참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박람회장에 마련된 한국관에는 도내에서 건강식품을 제조·판매 중인 1개 업체를 비롯, 총 6개 업체가 참여 중이다.

양 지사는 박람회에 참여한 세계 각국의 제품을 살피며, 도내 업체들의 중동 시장 진출 방안을 모색했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