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읍·면·동장 ‘시민 손으로’
상태바
논산시, 읍·면·동장 ‘시민 손으로’
  • 김흥준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3일 17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4일 수요일
  • 1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첫 시민추천공모제 시행
위원회 구성해 면접심사·투표
“풀뿌리 민주주의 성공모델 제시”

[충청투데이 김흥준 기자] 논산시에서 15개 전체 읍·면·동장을 주민들의 추천으로 임명하는 제도가 시행되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현재 읍·면·동장 시민추천공모제를 한 두 곳 선정해 시범적으로 운영하는 지방정부는 있지만, 시 전체 읍·면·동을 대상으로 하는 곳은 논산이 전국 첫 시행이다.

시민추천공모제는 대민행정의 일선에서 종합행정을 책임지고 있는 읍·면·동장을 지역주민들이 직접 추천함으로써 시민이 정책과정에 직접 참여하는 제도다.

시는 2일부터 10일까지 논산시 소속 5급 공무원(사무관)을 대상으로 읍·면·동장 희망자에 대한 신청 접수를 받는다.

이달 중 시민추천위원회를 구성, 공모 접수자를 대상으로 면접심사와 투표를 진행해 1명을 추천토록 할 예정이다. 투표에 앞서 시민들은 읍·면·동장 후보자로 나선 공직자로부터 마을운영계획 등이 담긴 정견발표를 듣고 질의·토론 시간을 갖는다.

추천된 대상자는 내년 1월 정기인사 때 정식 임명된다.

시민추천위원은 해당 읍·면동에 주소를 둔 주민으로 읍·면·동 지역규모에 맞게 구성하며, 지역대표 및 마을자치회에서 추천하고, 온라인공개모집으로도 선정한다. 마을자치회별 추천인원은 10대부터 80대까지 1명씩 성별·연령별 균형 있는 안배를 통해 다양한 시민들의 참여를 보장할 계획이다.

황명선 시장은 "읍·면·동장 시민추천공모제는 시민이 직접 시정에 참여한다는 점에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며 "읍·면·동장 시민추천제를 계기로 시민들이 시 정책과정에 참여하고 결정함으로써 주민이 진정한 주인이 되는 풀뿌리 민주주의의 성공모델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논산시는 지난해 '논산시 동고동락 마을자치회 설치 및 운영조례'를 공포하고, 주민세 전액을 주민들에게 환원해 주민들이 직접 쓰도록 했으며, 유명무실했던 위원회에 실질적인 권한을 부여했다.

논산=김흥준 기자 khj50096@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