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장 저물가 현상 반등세… 대전·충남은 '바닥'
상태바
역대 최장 저물가 현상 반등세… 대전·충남은 '바닥'
  • 윤희섭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2일 18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3일 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월만에 전국 소비자물가↑
대전·충남은 전년보다 더 하락
디플레이션 초입 분석까지 제기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윤희섭 기자] 역대 최장기간 지속된 저물가 현상이 지난달 반등세를 보인 반면, 대전·충남지역의 물가는 더욱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충청지방통계청에 따르면 11월 충청권 소비자 물가지수는 대전과 충남이 각각 전년동월대비 0.1%p, 0.5%p 하락하고, 충북은 0.2% 상승했다.

대전, 충남지역의 소비자물가지수는 각각 104.03(2015년=100), 103.92로 조사됐다.

반면 전국적으로 소비자 물가지수는 104.87(2015년=100)로 전년 동월 대비 0.2%p 오르면서 상승 전환했다. 소비자물가가 공식적으로 상승세로 돌아선 것은 지난 7월 이후 4개월 만이다.

소비자물가는 8월(0.0%) 보합에 이어 9월(-0.4%)에 사상 첫 마이너스(-)를 기록한 뒤 10월(0.0%)에 다시 보합을 보였다.

이로써 소비자물가는 지난 1월(0.8%) 이후 11개월 연속 1%를 밑돌았다. 이는 1965년 관련 통계 집계 이래 최장 기록이다.

소비자 물가는 상승세로 접어들었지만 대전·충남지역의 물가는 더욱 하락한 셈이다.

이처럼 저물가가 장기화될땐 기업은 상품·서비스값이 하락할 것을 염려해 생산을 줄이고, 소비자는 물건값이 더 떨어질 것을 기대해 소비를 미루고 저축을 늘린다.

이 때문에 한국은행은 적정 물가 관리 수준을 너무 높지도, 낮지도 않은 2%로 제시하고 있다.

하지만 ‘근원물가’는 올해 7월을 제외하고 올해 3월부터 계속 0%대를 기록하고 있어 사실상의 디플레이션(경기 침체를 동반한 물가 하락) 초입이라는 분석이 제기돼 왔다. 상품·서비스 등 공급 요인보다 경기가 악화한 탓에 소비 부진이 영향을 미쳤다는 해석이다.

이에대해 정부는 농·축·수산물 등에 의한 일시적 요인이라는 해석을 내놨다.

통계청 관계자는 "지난해보다 농산물 가격 약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다만 태풍 및 가을장마로 배추·무·오이 등 작황이 악화하면서 가격이 크게 올라 하락세가 둔화했다"고 설명했다.

11월 물가 상승률이 플러스로 전환한 것에 대해서는 "농·축·수산물이나 석유류 등이 최근 하락세가 완화된 게 이번 상승의 큰 요인"이라고 말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