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 세공기술 진수'… 공주 수촌리고분군 금제 귀걸이 출토
상태바
'백제 세공기술 진수'… 공주 수촌리고분군 금제 귀걸이 출토
  • 윤영한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2일 18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3일 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 수촌리고분군서 출토 3일 오후 발굴현장 공개
공주시는 공주 수촌리고분군에서 백제 세공기술의 진수를 보여주는 금제 귀걸이가 출토됐다고 2일 밝혔다.  공주시 제공
공주시는 공주 수촌리고분군에서 백제 세공기술의 진수를 보여주는 금제 귀걸이가 출토됐다고 2일 밝혔다. 공주시 제공

[충청투데이 윤영한 기자] 공주시는 공주 수촌리고분군에서 백제 세공기술의 진수를 보여주는 금제 귀걸이가 출토됐다고 2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공주시와 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이 시행하고 있는 수촌리고분군 발굴현장에서 금제 귀걸이와 구슬 목걸이가 출토됐다며 3일 오후 2시 발굴현장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8차 발굴조사는 2016년 발굴 조사된 곳의 남서 비탈부로, 백제시대 돌덧널무덤(석곽묘) 3기, 널무덤(土壙墓·토광묘) 3기 등 모두 15기의 유구가 조사됐다. 이 중 정상부와 가까운 19호 널무덤 내부에서 백제 세공기술의 진면목을 보여주는 금제 귀걸이 1쌍과 목걸이로 추정되는 다량의 구슬이 출토됐다. 

금제 귀걸이는 가느다란 금사를 약 15번 정도 감아 연결한 후 맨 아래에 장식을 한 모양으로, 2011년 8호 돌덧널무덤에서 출토된 금제 귀걸이와 유사한 형태이다. 또한 조사지역에서 확인된 고분과 유물 등을 볼 때 기존에 발굴 조사된 공주 수촌리 고분군 조영 세력들과의 관계를 살펴볼 수 있는 자료들로 특히 금제 귀걸이의 경우 기존에 출토된 예가 많지 않아 백제 시대 금속공예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될 것으로 판단된다. 

한편, 공주 수촌리고분군은 2003년 의당 농공단지 조성을 위한 발굴조사 과정에서 백제 시대 대형 무덤 5기가 조사됐고, 이에 학계의 주목을 받아 사적 제460호로 지정됐다. 무덤 내부에서는 금동관을 비롯한 금동신발, 중국제 도자기 등 국보급 유물이 풍부하게 출토돼 무령왕릉 이후 백제 무덤 발굴의 최대 성과가 있었던 유적이다.

시는 앞으로도 문화재청과 함께 공주 수촌리 고분군을 비롯한 공주지역 핵심유적에 대한 실체 규명을 통해 백제의 역사성을 회복하고 이를 바탕으로 유적의 보존과 관리를 순차적으로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윤영한 기자 koreanews82@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