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언 레이놀즈 "압도적 액션…넷플릭스에도 큰 변화"
상태바
라이언 레이놀즈 "압도적 액션…넷플릭스에도 큰 변화"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12월 02일 15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2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로 방한
마이클 베이 감독 "넷플릭스와의 작업, 새로운 세상에 적응하는 방식"
▲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가 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2.2 mjkang@yna.co.kr
▲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배우 멜라니 로랑이 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 참석하고 있다. 2019.12.2 mjkang@yna.co.kr
▲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마이클 베이 감독이 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19.12.2 mjkang@yna.co.kr

"남성스러우면서도 스케일이 큰 액션 영화입니다."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를 들고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와 마이클 베이 감독이 한국을 찾았다.

2일 서울 종로구 한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기자간담회에서 라이언 레이놀즈는 영화에 대해 "압도적인 스케일"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간담회는 전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열렸다.

'6 언더그라운드'는 애초에 존재하지 않은 것처럼 과거의 모든 기록을 지운 여섯 정예 요원이 펼치는 지상 최대의 작전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이들 요원은 자신의 이름 대신 숫자로 서로를 부른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이들 여섯명의 리더인 원(One)을 연기했다.

그는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해 "억만장자로, 삶의 방향을 잃고 살아가던 차에 돈을 가지고 악한 사람들을 처단하며 정의를 추구한다"고 설명했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기자간담회 내내 유머 감각을 뽐냈다. 그는 지난해 방한 때 MBC TV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 출연한 일을 언급하며 "계속 고통받는다"고 웃기도 했다.

라이언 레이놀즈 외에도 멜라니 로랑, 아드리아 아르호나, 마누엘 가르시아 룰포, 벤 하디 등이 출연했다.

전직 CIA 요원이자 팀에서는 투(Two)를 연기한 멜라니 로랑은 "첫 촬영부터 차 추격 장면이었다. 이런 식의 대면은 처음이었다"며 "새로운 경험이었다"고 돌아봤다.

팀원들의 의사이자 적진 침투 선발대까지 멀티 플레이어로 활약하는 파이브(Five)를 맡은 아드리아 아르호나는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해 "강한 여성"이라며 "많은 영화가 여성 캐릭터를 그릴 때 터프하게는 그리지만 강하게는 그리지 않는다. 어려운 조합이었다"고 했다.

영화는 첫 장면부터 엄청난 스케일의 액션 장면을 자랑한다. 이탈리아 피렌체를 질주하며 카체이싱 총격전이 벌어지고, 홍콩의 고층 건물을 뛰어다니는 파쿠르 액션 등이 눈을 사로잡는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25년째 배우 생활을 하지만, 이런 압도적인 스케일은 처음 경험해본다"며 "넷플릭스에도 큰 변화가 있다고 생각한다. 마이클 베이 감독의 연출과 컴퓨터 그래픽(CG) 대신 실제 스턴트맨이 스턴트를 하는 것들을 보며 많이 배울 수 있었다"고 했다.

마이클 베이 감독은 넷플릭스와의 작업에 대해 "나는 큰 규모의 영화에 익숙한 사람이라 (극장에서 상영하지 못하는 넷플릭스 영화라) 아쉬움이 있긴 했다"면서도 "새로운 세상에 적응해야 한다. 사람들은 콘텐츠를 다른 방식으로 소비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영화라는 경험이 어느 부분에서 죽어가고 있어서 슬픈 감정도 들지만, 넷플릭스에서 많은 투자를 해 줬다. 그 덕분에 훌륭한 작품을 만들 수 있었다"며 "큰 TV를 사시라"고 웃었다.

막대한 제작비가 투입됐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제작진은 이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이언 브라이스 프로듀서는 제작비를 묻는 말에 "제작비는 말하기 어렵다"며 "모든 자원을 아낌없이 투자했다"고만 말했다.

영화는 오는 13일 공개된다.

dyl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