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포혁신도시… 기대·우려 교차
상태바
내포혁신도시… 기대·우려 교차
  • 조선교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1일 19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2일 월요일
  • 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상임위 소위 통과… 부동산업계, 공실해결·격차해소 기대
인구 공동화현상 심화·부동산 가격 거품 우려… “상황 지켜봐야”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충남 내포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이 국회 상임위 소위를 통과한 가운데 지역 부동산 업계에서는 기대감과 우려가 교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혁신도시 지정이 이뤄진다면 침체기에 빠진 신도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지만 자칫 신도시로 인한 인구 공동화 현상 심화와 부동산 가격 거품 등에 대한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1일 내포(홍성·예산)지역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지난 28일 국회 상임위 소위를 통과한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위한 균특법이 상임위 전체회의와 법제사법위, 본회의를 통과해 제정된다면 2012년 도청 이전 이후 7년만의 호재로 부동산 시장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

현 시점에서 신도시 조성사업이 공정률 93.5%를 기록하고 있지만 거주 인구는 수용 인원(10만명)의 30%(10월 기준 2만 6300명)선을 넘지 못했고 공동주택를 제외한 건축물의 공실률이 상당하기 때문이다.

또 지난 10월까지 공급된 용지는 388만 1063㎡(1639필지)로 이 가운데 98만 9074㎡(138필지·10월 기준)의 대형 부지들이 미분양 상태며 주택공급의 경우 완공된 곳은 모두 분양이 완료됐지만 공급물량이 당초 계획(4만 1813세대)보다 7000여세대 부족한 실정이다. 특히 올해 초에는 A건설사가 공동주택 사업계획 승인을 취소하고 분양 토지를 해지하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수 년간 내포에서 공인중개사사무소를 운영해온 B 씨는 “혁신도시 지정이 이뤄진다면 타 지역과의 격차에 대한 균형을 맞출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며 큰 기대감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신도시 내 아파트는 모두 분양됐지만 물량이 굉장히 제한적이었고 18여개 블록으로 구성된 상권은 50% 넘게 미분양이라 공실이 상당하다”며 “새로운 활력소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다른 중개사업자 C 씨는 “수 년째 아파트 가격이 평당 700만원 내외를 유지했는데 최근 의료기관 유치가 결정되면서 800만원까지 얘기가 나왔다”며 “혁신도시 지정은 호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혁신도시 지정이 이뤄지더라도 공공기관과 출자기업 유치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역경제 활성화에 파급력이 적은 기관이 유치될 경우 오히려 홍성·예산지역에서 발생하던 인구 공동화 현상이 심화되고 부동산 투기로 가격 거품이 형성돼 실거주를 위한 구매자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지적이다.

공인중개사 D 씨는 “이미 영향력이 큰 기관은 1차 이전에서 상당수 빠져나간 걸로 보이는데 혁신도시가 지정돼도 관건은 어떤 기관이 이전하느냐에 달렸다”며 “신도시 형성으로 인한 공동화 현상은 어쩔 수 없는 일이지만 나중에는 어느 임계점에 도달해 인근지역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줘야하는데 이런 수준의 파급력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