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니스트 거장 백건우와 청년음악가의 만남
상태바
피아니스트 거장 백건우와 청년음악가의 만남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25일 17시 1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6일 화요일
  • 1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대전예술의전당서 공연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피아니스트로서의 행보를 시작한 지 올해로 63년, 세계적인 권위의 콩쿠르에서 여러 차례 수상하며 거장의 반열에 오른 피아니스트 백건우와 대전의 청년음악가들이 만나는 감동의 무대가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 펼쳐진다.

일흔을 넘긴 나이에도 건반 너머 피안의 세계를 찾기 위해 매일 피아노 연습과 연구를 게을리하지 않는 백건우는 끊임없이 새로운 곡에 도전하며 사람들에게 ‘건반 위의 구도자’라 불린다.

그가 이번 공연에서 함께 연주할 오케스트라는 2017년 대전예술의전당이 지역 출신의 실력 있는 청년음악가를 모아 창단한 ‘DJAC 청년오케스트라’다.

엄격한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이들은, 예술감독 겸 지휘자 고영일을 필두로 순회공연 및 다양한 기획공연을 통해 음악가로서 나날이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베토벤의 교향곡 ‘영웅’과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27번을 통해 탄탄하게 실력을 쌓아가고 있는 청년 음악가들의 패기 넘치는 젊은 열정과 흠잡을 데 없이 깔끔하면서도 연륜이 묻어나는 짙은 감동의 울림을 주는 거장 피아니스트의 특별함을 선사한다.

모두를 기대하게 하고, 무대에서 늘 기대 그 이상을 보여주는 피아니스트 백건우와 대전의 청년 음악가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이번 공연은 오는 30일 오후 5시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R석 4만원, S석 3만원, A석 2만원에 볼 수 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