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구글, AI 교육과정 공동 개발
상태바
KAIST-구글, AI 교육과정 공동 개발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21일 19시 5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2일 금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KAIST는 구글(Google)과 함께 AI 교육과정 개발에 착수했다고 21일 밝혔다.

전기및전자공학부 서창호 교수와 기계공학과 윤용진 교수가 참여하는 이번 프로그램은 지난 7월 KAIST와 구글이 AI 우수 인재양성을 위해 체결한 협약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두 교수는 구글의 기술(TensorFlow, Google Cloud, Android 등)을 활용한 교육 과정을 약 1년에 걸쳐 개발할 예정이며, 과목당 미화 7500달러가 지원된다.

AI 대학원은 이번 프로그램을 위해 지난 8월부터 약 1개월간 KAIST 전 교원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해 서창호 교수의 ‘정보 이론과 컨벡스 최적화를 위한 텐서플로(TensorFlow for Information theory and convex optimization courses)’와 윤용진 교수의 ‘AI 융합 응용 PBL(project based learning)’이 최종 개발 대상으로 선정했다.

윤용진 교수가 개발하는 ‘AI 융합응용 PBL’ 교육과정은 KAIST 학생 및 교직원을 포함한 AI 초보자를 대상으로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AI를 손쉽게 활용해 문제를 발굴 및 정의하고 이를 바탕으로 제품설계-제작-검증까지 이르는 디자인 씽킹(Design Thinking)을 통해 AI를 응용한 제품 개발 과정을 체험하는 형태로 구성된다.

또 서창호 교수는 최근 각광을 받고 있는 인공지능·머신러닝·딥러닝은 물론 순수과학·공학 분야에도 근간을 이루는 ‘정보이론과 컨벡스’ 분야를 교육을 통해 접근한다.

체계적으로 축적한 관련 이론을 구글의 텐서플로(딥 러닝·머신러닝 등에 활용하기 위해 개발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TensorFlow)를 활용해 AI 분야와 구체적으로 연계시켜 이론과 응용기술을 고루 갖춘 AI 인재를 양성하는 것이 목표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