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청년창업 ‘날개’…창업 전용공간 ‘나비’ 개소
상태바
충남 청년창업 ‘날개’…창업 전용공간 ‘나비’ 개소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21일 19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2일 금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창업 전용공간 ‘나비’ 개소
유망 스타트업 지원… 투자협약도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충남도가 유망 청년창업가를 전문적으로 육성할 ‘창업 전용 공간’을 설립했다. 도는 21일 천안시 불당동에서 ‘충남 창업마루 나비’(Startup-Navi) 개소식을 갖고 우수한 청년 창업가 발굴·육성 작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민선 7기 공약사항인 ‘충남창업마루 나비’는 도내 처음 들어서는 광역 단위 창업지원 전용 공간으로, 스타트업 육성 및 혁신 창업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출범했다.

충남 창업마루 나비는 향후 창업기업 발굴 및 육성, 창업문화 확산, 창업에 필요한 자금, 컨설팅, 판로 등 충남의 유망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활동을 벌이게 된다. 총사업비 14억원(국비 4억 5000만원, 도비 9억 5000만원)이 투입된 시설은 연면적 1521㎡(460평) 규모이며, 농협 천안시지부 건물 4·5층에 위치해 있다.

개소식에 앞서 열린 투자 조인식에서는 충남 Start-up 벤처 투자 펀드를 운영하는 BS투자파트너스와 에너지 개발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에너지원이 도내 유망 창업기업인 기반, 스타스테크, 원키에 총 60억원 규모의 투자를 확약하는 투자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