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중소기업과 상생협력 위한 '파트너스 페어' 개최
상태바
철도공단, 중소기업과 상생협력 위한 '파트너스 페어' 개최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21일 19시 4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2일 금요일
  • 20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21일 대전본사에서 주요 협력사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소기업, 지역사회와의 상생협력을 위한 박람회 '파트너스 페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파트너스 페어에서 공단은 홍보부스(20개)를 설치해 중소기업이 기술력을 홍보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고 협력사 채용설명회도 지원하는 등 중소기업을 위한 다채로운 연계 행사를 시행했다.

특히 공단은 이번 박람회를 통해 공공기관 최초로 중기부, 여벤협과 '자상한 기관(자발적 상생협력 기관)' 업무협약을 체결, 각 기관 및 협력사와 함께 동반성장 성과를 공유하며 상생협력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또 상생톡톡 리셉션을 개최해 협력사 대상으로 우수협력사례를 시상하고, 토목·전기·신호 등 다양한 협력사의 건설적인 의견을 청취하는 등 미래 동반성장의 발판을 마련했다.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은 “공공기관 최초로 자상한 기관으로 선정된 만큼 상생협력의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노력하겠다”며 “공단은 앞으로도 새로운 성장 동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중소·벤처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