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해년 막내린 세종경제포럼
상태바
기해년 막내린 세종경제포럼
  • 강대묵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21일 19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2일 금요일
  • 9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상의, 올해 마지막 포럼 개최
강소기업 ‘푸시풀시스템’ 소개도
[충청투데이 강대묵 기자] 세종상공회의소가 주관하는 지역 최대 경제인포럼 세종경제포럼이 제10차를 끝으로 2019년도의 막을 내렸다. 세종상공회의소는 21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 대연회장에서 기업인과 기관·단체장, 학계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0차 세종경제포럼 조찬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두식 회장은 “세종경제포럼은 지난해 7월 발족되고, 오늘 10차 포럼을 맞이하기까지, 이제는 명실공히 지역을 대표하는 경제인 포럼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올 한해도 소중한 행사 함께 만들어온 기업인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이춘희 시장은 축사를 통해 “세종상의가 세종경제포럼이라는 의미있는 행사를 만들어 나가며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며 “좋은 강연과 함께, 기업인들이 한 자리에 모일 수 있는 특별한 행사인 만큼, 거듭 발전할 수 있길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우리지역 강소기업’ 코너에는 디지털 도어록 전문개발 업체인 주식회사 푸시풀시스템이 소개됐다.

발표자로 나선 송성면 대표는 “푸시풀시스템은 유격보정 기능이 장착된 디지털 도어록과 흔들림이 없는 실내용 마그네틱 방식의 도어록을 제작하고 있다”며 “최근에는 도어록에 보안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는 것은 물론, 스마트폰에 연결된 와이파이 통신망을 통해 스마트홈 시스템과 연동할 수 있는 스마트 도어락을 개발한 상태”라고 소개했다.

이어진 특강에는 한양대학교 김창경 교수가 ‘포스트 게놈 시대, 인류와 생명과학의 미래’를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김창경 교수는 “유전자 조작 기술 발전으로, 세상이 급변하고 있다”며 “크리스퍼 유전자 편집기술(CRISPR-Cas9)의 등장으로 유전자를 직접적으로 조작하려는 시도가 이미 이뤄지고 있으며, 2028년 무렵에는 모든 아기들이 유전자 조작으로 높은 지능으로 태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