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축산단체 ‘축산업 회복’ 결의
상태바
충북 축산단체 ‘축산업 회복’ 결의
  • 김희도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9일 18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0일 수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희도 기자] 충북도내 축산단체는 19일 청풍명월클러스터 회의실에서 국민들의 축산업 신뢰회복을 위해 안전한 축산물 공급, 질병방역 철저, 깨끗한 사육환경 조성 등을 약속하는 결의문을 발표했다.

이번 결의문은 최근 가축질병 발생과 축산농가의 가축분뇨 민원발생 등 축산업에 대한 신뢰 하락과 이미지 훼손이 심각하게 우려되는 상황에서 자정노력과 함께 개혁 의지를 표명하기 위한 발표라고 단체 측은 설명했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국민들에게 △안전한 축산물 공급을 위한 동물의약품 안전 사용기준 준수 △축사 내·외부 주기적 소독 △외부 매개동물 차단을 위한 그물망, 방충망 설치 및 수시 점검 △암모니아 등 악취 발생 최소화를 위한 냄새저감시설 설치 등을 약속했다.

이어 "가축분뇨 무단배출, 소독의무위반과 같은 축산업의 지속가능성을 저해하는 행위를 하는 농가를 자체 점검 및 배제하는 등 자정 노력에도 경주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근래 가격이 폭락한 돼지고기를 비롯해 축산물 소비에 적극 힘을 보태주길 요청했다.

박재철 충북도축산단체협의회장은 "철저한 방역, 깨끗한 축산환경 조성, 안전한 축산물 공급으로 도민들의 긍정적 인식을 제고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희도 기자 huido0216@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