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길 먼’ 수소차…청주시 충전소구축사업 지연
상태바
‘갈길 먼’ 수소차…청주시 충전소구축사업 지연
  • 송휘헌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9일 18시 4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0일 수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원금 선정 시민 포기 잇따라
“인프라 안정되면 다시 신청”
▲ 청주 오창관문주유소 수소충전소 공사 현장이 19일 멈춰있다. 송휘헌 기자

[충청투데이 송휘헌 기자] 청주시 수소충전소 구축사업이 지연되면서 수소전기자동차(이하 수소차)를 신청한 시민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수소차 민간보조사업 지원금에 선정된 시민들은 잇따라 지원금을 포기하고 있다.

흥덕구에 거주하는 A 씨는 수소차 지원금 대상자에 선정됐지만 최근 포기했다. A 씨는 “수소차가 미세먼지 등 환경을 생각하는 친환경 자동차이고 전기차와 달리 연료 보충시간이 짧다고 해 신청하게 됐다”면서 “그러나 청주시가 올해 12월부터 수소충전소를 운영한다더니 돌연 내년 4월중 운영한다고 해 인프라가 안정적이면 다시 신청하기 위해 취소했다”고 말했다.

수소차 지원금 대상자 B 씨는 “늦어도 다음달 중에는 수소차를 출고해야 해서 계약을 하고 왔는데 뜬금없이 문자로 충전소가 지연됐다는 메시지를 받았다”며 “청주시를 믿고 수소차를 계약한 것인데 행정기관이 손바닥 뒤집듯 약속을 어겼고 이에 분통이 터졌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수소차는 보조를 받아도 약 4000만원의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데 그래도 타려고 했던 것은 환경을 지킨다는 애국심 때문이었고 시에 대한 신뢰도 바닥이라 지원금 포기 신청을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수소충전소 지연으로 관련 업계도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지역 자동차 관계자는 “고객이 수소차에 대해 문의를 하면 충전소 인프라가 불편함이 없도록 구축된 뒤 차량을 구입하는 것을 유도하고 다른 차량을 추천하고 있다”며 “주변 수소차를 판 영업사원도 취소 문의가 이어져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19일 청주시에 따르면 현재 수소차 지원금을 포기한 시민은 11명으로 집계됐다. 수소충전소 지연으로 지원금 포기자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수소충전소 지연으로 인해 2020년 4월경 운영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는 지난 15일 수소차 보조금 지원 대상자에게 문자로 충전소 지연에 대해 통보와 함께 현대자동차에도 차량 출고 지연 협조공문을 보냈다. 보조금에 선정된 대상자는 선정된 기간 두달(12월 16일) 안에 차량을 출고해야 했으나 내년 4월까지 출고 기간을 늘려줬다.

당초 계획은 오는 12월부터 수소충전소를 운영할 것으로 발표했으며 오창 관문주유소와 내수 도원주유소를 선정했다.

그러나 내년 4월 수소충전소 운영도 계획일 뿐 더 늦어질 것도 전망된다. 또 시가 보낸 문자에도 “수소충전소 준공시기가 지연될 경우 재연장 등 조치하도록 하겠다”는 내용을 담았다.

수소충전소가 지연된 이유는 관련 기자재인 고압압축기, 고압저장용기, 냉각장치, 컨트롤러 등 압축패키지의 기술검토 때문이다. 압축패키지는 한국가스안전공사에서 검토하고 있으며 적합판정을 받지 못해 보완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달 중 가스안전 보완을 마쳐 사업이 하루 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수소충전소가 늦어진 것에 대해 시민에게 양해의 말을 전하고 4월 중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10월 수소차 민간보조사업 신청을 받아 올해 12월까지 수소차 100대를 지원할 예정이었다. 청주 첫 수소차 보급이었지만 1.1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마감됐다. 또 청주 민간보조사업 신청자 중 3명은 수소차를 출고해 운행 중이다.

시는 수소충전소를 올해 2곳, 2020년 1곳, 2021년 1곳, 2022년 1곳 등 설치를 계획하고 있다.

송휘헌 기자 hhsong@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