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 트랙터, 독일서 달린다
상태바
옥천 트랙터, 독일서 달린다
  • 박병훈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8일 16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9일 화요일
  • 1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郡 기업들, 독일 농기계 박람회 참가
국제종합기계, 3875만불 수출 계약
김재종 군수 판로개척 지원 등 결실
▲ 세계 최대 규모의 박람회 참가 차 독일을 방문한 옥천군의 대표기업들이 세계 굴지의 바이어와 수출 계약을 맺는 쾌거를 올렸다. 옥천군 제공

[충청투데이 박병훈 기자] 세계 최대 규모의 박람회 참가 차 독일을 방문한 옥천군의 대표기업들이 세계 굴지의 바이어와 수출 계약을 맺는 쾌거를 올렸다.

옥천군은 김재종 군수의 적극적 수출판로 개척 지원에 힘입어 농기계 제작업체인 국제종합기계㈜는 자사 트랙터의 해외브랜드인 브랜슨(Branson)을 2020년부터 2022년 약 3년간 3875만 달러 규모로 수출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올렸다.

국제종합기계㈜는 2017년도에도 이 박람회를 통해 700만 달러의 농기계를 수출한 바 있다.

독일 하노버 메쎄 전시장에서 지난 10일부터 16일까지 개최된 2019 하노버 국제 농기계·농업기술 및 장비 박람회(AGRITECHNICA 2019)는 2년마다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농업기계 및 장비 박람회다.

또한 전 세계 주요 농축산 기자재의 최신 트렌드와 기술 노하우 및 장비를 만날 수 있는 전시회다.

2019 하노버 국제 농기계·농업기술 및 장비 박람회에 옥천 기계부품클러스터 회원사를 중심으로 국제종합기계㈜는 컨소시엄 형태로 참가했다.

이번 박람회에는 국제종합기계㈜를 주축으로 협력사인 ㈜대송, 경원정밀, 다산산업㈜ 등 4개 회원사의 주요 제품인 트랙터 완제품 3종 및 트랙터 부품을 전시 지원했다.

김재종 군수는 “옥천군 기업들이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고, 새로운 시장개척을 통해 신성장동력 사업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충북테크노파크와 함께 지속적으로 전시회 등 다양한 지원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옥천=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