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겨울철 시민안전 종합대책 실시
상태바
대전시, 겨울철 시민안전 종합대책 실시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7일 19시 1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8일 월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대전시는 겨울철을 대비하기 위한 ‘2019 겨울철 시민안전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내년 3월 15일까지 4개월 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종합대책은 △취약계층 안전대책 △서민연료의 안정적 공급 △화재대책 △폭설 및 한파 대책 △상수도 급수대책 △취약시설물 안전점검 △가축전염병 대책 등 7개 분야에 24개 과제가 추진된다.

우선 한부모가정 4627세대의 월동비 지원, 쪽방거주 446가구의 생계·주거비지원, 요보호 독거노인 8937명과 독거노인·중증장애인에 대한 안전 확인 및 돌봄서비스 지원, 사회복지시설 671곳의 가스·전기·소방 등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저소득층 가구에 대해서는 에너지 바우처, 난방연료지원, 연탄쿠폰지원, 도시가스요금 경감 등 연료를 지원한다.

또 겨울철 폭설에 대한 신속한 제설작업 및 대설·한파 대비 농업시설물 점검과 월동작물 관리 등도 추진한다.

이밖에도 동파대비 상수도시설 안전관리, 겨울철 재난취약시설물 안전점검, 가축전염병 예방대책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