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서 떠돌이 개 2마리 송아지 잇따라 죽여
상태바
천안서 떠돌이 개 2마리 송아지 잇따라 죽여
  • 이재범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5일 17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5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 서북구 성환읍 일원 가축 사육농장 2곳에서 최근 대형 떠돌이로 개로 추정되는 2마리의 개들이 송아지들을 잇달아 물어 죽이고 달아났다. 사진은 피해 송아지 모습. 농장주 제공.
천안시 서북구 성환읍 일원 가축 사육농장 2곳에서 최근 대형 떠돌이로 개로 추정되는 2마리의 개들이 송아지들을 잇달아 물어 죽이고 달아났다. 사진은 피해 송아지 모습. 농장주 제공.

천안시 서북구 성환읍 일원 가축 사육농장 2곳에서 최근 대형 떠돌이로 개로 추정되는 2마리의 개들이 송아지들을 잇달아 물어 죽이고 달아나는 일이 벌어졌다.

15일 농장주에 따르면 "보름 전에 이어 지난 11일과 12일 야간에 떠돌이 개 2마리가 축사 안으로 침입해 젖소 송아지 3마리의 등과 배를 공격해 모두 폐사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 목장에는 송아지를 포함해 젖소 90여 마리를 사육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농장주는 개들이 다시 침입할 것을 대비해 동물보호단체의 지원을 받아 축사 안에 포획 틀을 설치하고 개별적으로 안전망 등을 설치했다.

앞서 이 농장과 200m가량 떨어진 젖소농장에서도 지난 10월 25일경 떠돌이 개로 추정되는 1마리의 개가 침입해 젖소 2마리의 등과 배 등을 물어 모두 폐사했다.

경찰 관계자는 "떠돌이 개인지 여부를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다. 가정에서 기르던 개가 줄을 풀고 나와 피해를 줬다면 주인에게 재물손괴 혐의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