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화붕소 나노튜브… 미세먼지 해결사로
상태바
질화붕소 나노튜브… 미세먼지 해결사로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4일 19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5일 금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매일 아침 미세먼지 예보에 촉각을 세우는 요즘, 미세먼지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인 자동차 배기가스 저감에 대한 관심도도 높아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정부 출연연구기관 창업 기업이 독자기술로 자동차 배기가스 정화용 촉매를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이하 원자력연)은 연구원 창업기업인 내일테크놀로지가 질화붕소 나노튜브를 활용한 고효율 자동차 배기가스 정화용 촉매소재를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내일테크놀로지는 김재우 박사를 중심으로 2015년 원자력연구원에서 독자적으로 개발한 질화붕소 나노튜브 제조기술과 장치를 기반으로 창립한 연구원 창업기업이다.

 질화붕소 나노튜브는 열전도율, 탄성, 강도, 열·화학안정성 등이 뛰어나, 현재 반도체, 자동차 산업 등에서 널리 사용되는 탄소 나노튜브보다 4차 산업분야에서 활용성이 더욱 높은 핵심 나노소재로 손꼽힌다.

 인체에도 무해하기 때문에 IT·IoT, 에너지뿐 아니라 바이오메디컬 분야에서도 각광받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질화붕소 나노튜브 제조기술을 보유한 기업은 미국, 캐나다 등의 소수 기업만이 손꼽히는 가운데, 원자력연 창업기업인 내일테크놀로지가 그 대열에 합류했다.

 내일테크놀로지 대표이사인 김재우 박사는 “내일테크놀로지는 우리나라 출연연에서 독자 개발한 기술을 기반으로, 현재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미국, 캐나다 기업보다 우수한 특성의 질화붕소 나노튜브를 획기적으로 낮은 가격에 공급해 시장을 주도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개발한 고유 기술을 기반으로 2025년 40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되는 촉매시장에 무난히 진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