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암 환자, 희망 더 커졌다
상태바
간암 환자, 희망 더 커졌다
  • 김운선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4일 19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5일 금요일
  • 2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한국병원 시술
간동맥화학색전술
첫 성공 낭보에… 관심
항암제 지속효과 탁월

[충청투데이 김운선 기자] 청주한국병원이 대부분 대학병원에서만 시행하는 간암환자에 대한 간동맥화학색전술을 처음으로 성공시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병원측에 따르면 이 병원 소화기내과와 영상의학과는 지난 7일 간암환자인 A씨(82·여·청주시)에 대해 간동맥화학색전술을 시행, 처음으로 시술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간동맥화학색전술이란 간절제술이나 간이식을 받을 수 없는 간암환자 대부분에서 시행되는 최신 치료법으로 카테타를 이용해 간암이 있는 해당 간동맥에 직접 접근한후 항암제 등을 국소적으로 투여하는 것을 말한다.

이때 항암제와 함께 리피오돌이라는 양귀비씨로 만든 유성용액과 섞은후 주입하게 되는데 리피오돌 유성용액은 그 자체로 혈류를 차단해 암세포를 줄이는 작용을 하며 혈류에 의해 떠내려 가지 않고 최소 몇주에서 몇 달간 해당동맥 및 간세포에 머물러 항암제가 지속적으로 효과를 보게 된다.

안선준 인터벤션센터장〈사진〉은 “간동맥화학색전술은 전신적인 항암치료에 비해 효과가 훨씬 뛰어날 뿐만 아니라 항암제로 인한 부작용도 월등히 적은데 수많은 간동맥의 분지중에서 간암이 있는 해당 분지를 찾아내는 것이 어려워 대부분 혈관조영장비와 의료기술을 갖춘 대학병원급에서만 시행하고 있다”며 “이번에 청주한국병원의 혈관조영장비와 신의료기술로 간동맥화학색전술을 성공시켰다”고 말했다.

청주한국병원 소화기내과 이종호 과장은 “A씨는 이달초 간경변으로 외래 추적관찰 중 간암선별검사에서 수치가 수직상승돼 최종 확인을 위해 간CT와 간MRI검사를 실시한 결과 우측 간엽에서 2㎝와 1.7㎝ 크기의 간세포 암종으로 확진된 바 있다”며 “영상의학과와의 협진으로 간동맥화학색전술 시행이후 수치가 호전돼 확진후 나흘만에 퇴원 시킨 바 있다”고 설명했다.

김운선 기자 ku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