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인기는 못말려'…'적진' 베이루트에서도 사인 요청 쇄도
상태바
손흥민 '인기는 못말려'…'적진' 베이루트에서도 사인 요청 쇄도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11월 14일 08시 3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4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부다비=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4차전 레바논과의 경기를 이틀 앞둔 12일(한국시간) 손흥민, 황의조 등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크리켓 스타디움에서 본격적인 전술훈련을 하기에 앞서 패스게임을 하던 중 활짝 웃고 있다. 2019.11.12 utzza@yna.co.kr
▲ (서울=연합뉴스)

손흥민 '인기는 못말려'…'적진' 베이루트에서도 사인 요청 쇄도

(베이루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적진에서도 아시아 최고의 스타 손흥민(27·토트넘)을 향한 팬들의 애정은 뜨거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4일 오전(한국시간)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4차전을 치를 레바논 베이루트에 입성했다.

베이루트 공항을 나서 대표팀을 숙소로 실어나를 버스로 향하자 팬 여럿이 손흥민을 향해 달려들었다.

대표팀 스태프가 황급히 막아섰지만 '셀카'와 사인 요청은 좀처럼 그칠 줄을 몰랐다.

손흥민의 토트넘 경기 사진을 손에 든 한 청년은 끝내 사인을 받지 못하자 한동안 크게 낙담한 표정을 짓더니, 황희찬에게 달려가 셀카를 찍기도 했다.

살레흐(19)라는 이름의 이 청년은 "손흥민만 알지 황희찬은 사실 어떤 선수인지 잘 모른다"면서 멋쩍게 웃었다.

이어 "손흥민은 세계 최고의 공격수다. 같은 아시아인으로서 너무도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베이스캠프인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도 손흥민의 인기는 중동의 햇볕만큼이나 뜨거웠다.

대표팀 훈련장인 크리켓 스타디움에는 늘 교민 팬들이 가족 단위로 찾아와 손흥민의 일거수일투족을 눈에 담았다. 대표팀이 훈련을 비공개로 전환하자 아쉬워하며 한동안 훈련장을 떠나지 못하는 팬들도 있었다.

동료와 함께 움직여야 하는 손흥민은 팬들과 오랜 시간을 함께하지는 못했지만, 어린이에게만큼은 반드시 사인을 해주거나 함께 사진을 찍는 모습이었다.

손흥민은 이날 오후 10시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레바논과의 2차 예선 4차전에 선발 출격할 것으로 전망된다.

벤투 감독은 경기 전날 공식 기자회견에서 "지금까지 훈련하며 지켜본 결과 손흥민이 내일 경기에 뛰지 못할 이유는 전혀 없어 보인다. 좋은 컨디션으로 출전할 수 있다"며 손흥민을 선발로 출전시킬 것임을 예고했다.

ah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