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농촌융복합산업 ‘7년 연속 수상’
상태바
충남도 농촌융복합산업 ‘7년 연속 수상’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3일 19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4일 목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천한산소곡주 대상·보령우유 우수상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충남도가 2019년 제7회 농촌융복합산업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7년 연속 수상'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충남도는 13일 대전 호텔 선샤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농림식품부 주최 ‘제7회 농촌융복합산업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지역단위 부문 대상(서천한산소곡주)과 개별 경영체 부문 우수상(보령우유)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경진대회는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사례를 대내외로 확산하기 위해 매년 열리고 있다.

 대상을 수상한 서천 한산소곡주는 한 지역에 68농가가 집단으로 전통주를 빚는 전국에서 유일한 사례로 꼽힌다. 유럽의 하우스와인처럼 전통 방식으로 농가만의 고유한 맛을 살려 농가형 한산소곡주에서 가양주 맛을 즐길 수 있게 한 점이 높게 평가됐다.

 서천군은 가양주 특구지정을 통해 주류제조면허를 간소화해 양성화에 기여했고 향토산업 육성사업을 통해 제조법을 표준화하는 등 한산소곡주의 명품화에 앞장섰다.

 또 가양주 시설을 현대화해 서천군 역사문화자원 및 주요 관광지와 연계해 지역관광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지역상품과 문화자원을 통한 농촌융복합산업화 촉진에 이바지했다.

 개별 경영체 부문에서 우수상을 받은 보령우유는 직원 34명 중 젊은 인력이 20명(59%)에 달하는 등 소비 트렌드의 변화를 반영한 다양한 유기농 유제품을 선보인 공이 인정됐다. 이 가운데 유기농 그릭 요거트는 스타벅스코리아 매장 판매 시작과 동시에 '품절 행진'을 보이는 등 판매 호조를 보였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