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바다환경지킴이 지원사업’ 3배 확대
상태바
충남도 ‘바다환경지킴이 지원사업’ 3배 확대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3일 19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4일 목요일
  • 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충남도가 해양 생태계 파괴 및 환경 훼손의 주범인 해양쓰레기를 신속 수거·처리하기 위해 전담반 운영 규모를 확대키로 했다. 도는 도내 해안가 전담 관리를 위한 '바다환경지킴이 지원 사업'을 내년부터 확대 운영하겠다고 13일 밝혔다.

올해 해양수산부 신규 사업으로 시행한 바다환경지킴이 지원 사업은 해양쓰레기 유입이 심각한 해안가를 대상으로 해양쓰레기 전담 관리 인력을 고용·운영한다. 그동안 해양쓰레기는 일반 생활쓰레기와 달리 육상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유입됨에도 처리 비용 대부분을 연안 시·군에서만 부담해 배출자와 처리자가 불일치하는 상황이 발생해 왔다.

이에따라 도는 시·군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바다환경지킴이 지원 사업을 국비 보조 사업으로 추진해 올해 5월부터 현재까지 예산 3억 8000만원(국비 1억 1000만원, 지방비 2억 7000만원)을 투입해 상시 수거 인력 40명을 운영했으며 서천·태안군에서 500t의 해양쓰레기를 수거했다. 그러나 현재 운영 중인 인력만으로는 1242㎞에 달하는 도내 해안가를 전부 관리하기 어려움에 따라 도는 내년 바다환경지킴이 지원 사업 예산을 15억 7000만원(국비 7억 8000만원, 지방비 7억 9000만원)으로 확대 신청해 총 120여명의 수거 인력을 고용할 계획이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