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지적재조사 사업추진 속도
상태바
세종시, 지적재조사 사업추진 속도
  • 이승동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3일 17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4일 목요일
  • 1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승동 기자] 세종시가 영치·눌왕 지적재조사 사업지구 내 토지소유자 3분의 2 이상 동의를 확보함에 따라 지적재조사 사업지구로 지정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지적재조사 사업은 토지소유자 3분의2 이상 동의를 받아야 추진하는 사업으로, 시는 영치 지구 토지소유자 77.4%, 눌왕 지구 72.8%의 동의를 받아 지난 11일 사업지구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시는 지적재조사 측량·조사 등 수행자를 선정하기 위한 수행자 선정공고 후, 응모한 업체에 대해 심사를 거쳐 우수한 수행자를 선정하고 내년 9월까지 측량·조사 및 경계 조정을 완료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지적재조사 사업을 통해 토지의 실제 현황대로 측량한 결과를 토대로 합리적인 경계조정을 통해 경계저촉 해소, 도로 확보 등 토지이용가치 상승과 경계분쟁 해소할 방침이다.

민홍기 토지정보과장은 “지적재조사 사업은 정확한 측량을 통해 토지이용가치 상승과 토지재산권 보호를 위해 추진된다”며 “지적재조사 측량 후 경계 협의 시 토지소유자분들의 의견 제시 등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올해 청라·노장지구에 대한 지적재조사측량, 경계 결정, 면적 증감분에 대한 조정금 산정을 위한 감정평가를 의뢰했으며, 오는 12월 사업완료 예정이다.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