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정, 현장에서 공유한다
상태바
부여군정, 현장에서 공유한다
  • 유광진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3일 16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4일 목요일
  • 1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유광진 기자] 부여군은 주요 정책사업에 대한 의견수렴 및 공유를 위해 '부여군정 공유의 장'을 운영한다.

군은 12일 부여읍 행정복지센터를 시작으로 12월까지 16개 읍·면 행복복지센터에 방문해 각 이장단 또는 총화협의회를 대상으로 기획조정실장의 군정 브리핑과 함께 2019년 주요 정책사업 설명과 주민 의견수렴 등 소통의 시간을 갖는다.

부여군정 공유의 장에서 설명할 2019년 주요 정책사업으로 △고대 삼국축제 개최 등 부여군 5대 미래사업 설계 △청정부여 123 등 부여가치 재정립 △부여군 최초 일반산업단지 유치 △부여군 최초 공공기관 유치(충청남도 먹거리통합지원센터) △충청권 최초 농민수당 굿뜨래페이로 지급 △백제보 개방에 대한 민·관협력 거버넌스 구축 공동대응 △부여군 문화예술교육 종합타운 기반구축 △부여여고 이전 선도적 역할 △100JE 포럼 개최 △밤 군납 확정 등 세계로 뻗어가는 굿뜨래 등 총 10대 군정 주요성과와 함께 한국관광 100선 선정, 충남 농식품 수출액 1위 달성 등 2019년 10대 주요뉴스를 소개하고 주민들과 소통을 통해 향후 군정 발전방안에 대해 논의하게 된다.

군 관계자는 "부여군 주요 정책사업에 대해 모든 군민이 쉽게 접근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SNS, 홈페이지 활용 등 군민의 시각에서 바라보며 현장 소통을 활용, 정책공유의 기회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부여=유광진 기자 k7pen@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