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도심 살리자”… 대전 동구 대동 도시재생 밑그림 완성
상태바
“원도심 살리자”… 대전 동구 대동 도시재생 밑그림 완성
  • 전민영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2일 18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3일 수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재생실행계획 승인 받아
115억 투입… 상반기부터 시행
볼거리 마련·일자리 창출 중점
주민 보호정책 요구 목소리도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대전 동구 대동의 도시개발 사업 밑그림이 공개되며 원도심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12일 동구에 따르면 구는 최근 ‘대동 우리동네살리기 도시재생실행계획 마스터플랜’을 발표하고 국토교통부의 도시재생실행계획 승인을 받았다.

승인에 따라 구는 대동 1-74번지 일원인 5만 968㎡ 부지에 국비 50억원, 시비 35억원, 구비 15억원, 기타 재원 15억원 등 총 115억원을 투입해 내년 상반기부터 본격 시행하겠다는 방침이다.

구는 본격 시행에 앞서 내달 중 토지보상 절차에 돌입한다. 도시재생사업의 일부인 달빛아트센터와 주차장건립을 위해 사업부지 내 19필지를 대상으로 토지보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대동 23-18번지에 지상 3층 높이로 조성되는 달빛아트센터에는 지역 활성화와 원주민의 소득 창출을 위한 소공연장, 지역 기념품 판매소, 커뮤니티 공간 등 시설이 들어설 계획이다.

이 같은 도시재생사업이 가시화됨에 따라 지역경제 활성화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구는 그동안 대동 일원에 벽화마을 조성, 대동하늘공원 조성 등 원도심 활성화 정책을 펼쳐 왔지만, 특별한 볼거리가 없다는 지적을 받아온 바 있다.

이에 따라 구는 볼거리 마련과 일자리 창출을 이번 도시재생사업의 핵심으로 삼고 있다. 관광객이 체류할 수 있는 기반시설 확대 차원의 대전·충남 강소형 관광지 지원사업, 마을기술학교(공방), 게스트하우스 조성 등이 이를 골자로 한 계획이다.

다만 이번 도시재생사업을 놓고 기존 주민들에 대한 보호정책도 함께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사업 이후 도시가 활성화될 경우 외지인 유입이 활발해지면서 기존 주민들의 수익 창출 규모가 외지인들로부터 위협받는 등의 현상이 동반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전영훈 대전대 건축학과 교수는 “지자체의 기반 조성과 주민들의 적극적 마을 운영이 함께 가야 마을이 선순환 경제를 이륙할 수 있을 것이다”며 “이번 국토부의 승인 소식 이후, 지역에서 가장 낙후된 도시라 할 수 있는 대동이 변화할 모습에 기대가 높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구는 △초기 운영 관리 △주민 협동 시스템 도입 △경제전문가의 컨설팅을 통한 주민들의 기초 역량 증진 △일정 기간 후 기관 운영 및 행리를 주민에게 이관 등 절차적 안전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구 관계자는 “도시를 살리면서, 주민들이 소외되지 않고 자리 잡도록 인도하는 게 구의 목표다”며 “전문가와 주민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예측되는 우려에 대해 안전책을 미리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