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국민 바라는 변화 만들 것”
상태바
문재인 “국민 바라는 변화 만들 것”
  • 박명규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1일 19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2일 화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국민이 바라는 진정한 변화를 만들어내겠다"며 "국민과 시대가 요구하는 대통령의 소임을 최선을 다해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임기 절반을 넘기며 첫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그 과정에서 더욱 폭넓게 소통하고, 다른 의견들에 대해서도 귀를 기울이면서 공감을 넓혀나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출범한 지 어느새 절반의 시간이 지났다"며 "앞으로 남은 절반의 임기, 국민께 더 낮고 가까이 다가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격려·질책 모두 귀 기울이며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며 "언제나 국민 지지가 힘이다. 국민도 함께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년 반은 넘어서야 할 과거를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는 전환의 시간이었다"며 "임기 전반기에 씨를 뿌리고 싹을 키웠다면 후반기는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어야만 문재인 정부 성공을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이 변화를 확실히 체감할 때까지 일관성을 갖고 혁신·포용·공정·평화의 길을 흔들림 없이 달려가겠다"고 후반기 국정운영 방향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혁신은 우리 미래를 창출하는 것"이라며 "더욱 속도를 내 우리 경제 전반의 역동성을 살리는 확실한 변화를 일궈야 한다"고 언급했다.

또 "포용은 끝이 없는 과제"라며 "지금의 성과와 변화에 머물지 말고 심각한 양극화·불평등이 해소되고 따뜻하고 안전한 사회가 될 때까지 중단 없이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는 한반도 운명을 결정하는 일"이라며 "지금까지의 기적 같은 변화도 시작에 불과하며, 아직 결과를 장담하거나 낙관할 수 없다. 여전히 많은 어려운 과정이 남아있을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2년 반은 국민에게나 국가적으로 대단히 중대한 시기"라면서 "임기 후반기를 맞는 저와 정부의 각오와 다짐이 더욱 굳고 새로울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