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르면 ‘부릉’…세종시 수요응답형 버스 내달 운행
상태바
부르면 ‘부릉’…세종시 수요응답형 버스 내달 운행
  • 이승동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1일 16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2일 화요일
  • 1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승동 기자] 세종시가 에스케이텔레콤(SKT)과 협력해 내달 중 지능형 운행 보조, 안심귀가 라이브 서비스 등 첨단기술이 적용된 수요응답형버스(DRT) 운행을 시작한다.

세종시는 11일 세종도시교통공사, 에스케이텔레콤과 수요응답형버스 및 통합교통서비스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수요응답형버스는 마을버스 운행 효율성이 떨어지는 지역에 수요가 있을 경우 1시간 이내 대중교통서비스를 제공하는 신개념 대중교통 시스템이다.

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SKT의 최신 티맵(T-Map)과 실시간 교통정보(API)를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이로 인해 수요응답형버스의 최적 운행경로 자동 선정과 다중이용 수요 발생 시 빠르고 효율적인 운행 경로 재설정을 이뤄낼 전망이다.

시는 SKT의 지능형 운행 보조 시스템(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ADAS)도 도입해 운행 안전도를 높일 계획이다.

수요응답형버스의 실시간 위성항법장치(GPS) 정보 등을 수집·모니터링 할 수 있는 통신형 차량 운행 정보 수집 장치(Carrot Device)도 장착해 이용자 편의를 도모한다.

김태오 시 교통과장은 "수요응답형버스에 첨단기술 접목될 경우 장애인 콜택시, 마을택시 등으로 확대 적용하고, 향후 세종시 차세대 통합교통서비스 시스템 구축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수요응답형 버스는 장군면에서 첫 운행을 시작한다. 시는 2022년까지 전체 읍면 지역으로 서비스를 확장하겠다는 구상이다.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