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인간과 차량번호판 식별 대결 ‘압승’
상태바
AI, 인간과 차량번호판 식별 대결 ‘압승’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0일 18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1일 월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2점 기록… ETRI 기술 우수성 입증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하 ETRI)은 인공지능 차량번호 복원 솔루션 ‘차량번호판 복원기술(NPDR)’을 개발 지난 7일 제주시 첨단과학기술국가산업단지에서 ‘인공지능(AI) vs 사람 : 열악한 차량번호판 식별 챌린지’를 펼쳐 ETRI AI 기술 우수성을 입증했다.

제주도에서 펼쳐진 대결에서는 사람 대표로 공무원, 학생, 연구원 등 30명이 참가해 ETRI가 개발한 AI와 사람의 눈으로 식별하기 어려운 차량 번호판의 숫자를 맞추는 이색 대결을 펼쳤다.

이번 대결에는 경찰대학교 치안정책연구소가 실제 CCTV에 촬영된 차량번호판을 활용해 15문제를 출제했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차량 모델과 앞자리가 가려진, 뒤 4자리 숫자만을 맞추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각 참여자는 노트북에 설치된 이미지 툴을 이용해 정답을 유추한 후 제출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대결은 한 문제씩 진행됐으며 참여자들이 답안을 모두 제출하면 AI가 문제를 풀기 시작했다. 참가자들은 무대 앞 화면을 통해 AI가 정답을 유추하는 대략적인 과정과 결과를 실시간으로 지켜봤다. 풀이가 완료되면 즉시 정답이 공개되고 정답을 맞춘 갯수에 따라 개인별 누적 점수 합산이 이뤄졌다.

약 100분 동안 진행된 본 챌린지에서 ETRI의 NPDR 솔루션은 100점 만점 중 82점을 기록해 사람 최고 점수보다 21점 앞서며 압도적인 차이로 우승을 차지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