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아산 첫 비육사 출신 장군 탄생
상태바
천안·아산 첫 비육사 출신 장군 탄생
  • 전종규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9일 20시 0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1일 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향대 학생군사교육단 30기 출신 박정택 대령 준장 진급
박정택 준장.
박정택 준장.

천안·아산에서 첫 비(非)육사 출신 장군이 탄생했다. 정부가 지난 8일 단행한 2019년 하반기 장군 진급 인사에서 순천향대 학생군사교육단(학군단 ROTC) 30기 출신인 박정택(50·사진) 대령이 준장으로 진급했다. 

박 준장은 순천향대 학군단은 물론 천안·아산지역 대학 학군단을 통틀어 비육사 출신 첫 장성이기도 하다. 장성급 군간부 10명중 7명꼴이 육사 출신임을 감안할 때 학군 출신 박 준장의 이번 승진은 군 내부의 특별한 능력을 인정받은 것으로 평가된다.  

천안 출신인 박 준장은 신안초 계광중 천안중앙고(18회)를 나왔다. 순천향대 88학번인 그는 1992년 3월 소위로 임관해 27년간 육군의 주요 참모직을 두루 역임했다. 그는 2014년 11월 대령으로 진급하기까지 학군동기 중 승진 속도가 가장 빠를 정도로 일찌감치 능력을 인정 받았었다.

순천향대 학군단 관계자는 “순천향대 학군단 후배들의 귀감으로 길이 남을 큰 경사”라며 “학교 명예를 드높인 박 장군의 그동안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천안=전종규 기자 jjg2806@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