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 조작 논란에 앨범 연기…엠넷 "컴백쇼도 취소"
상태바
아이즈원, 조작 논란에 앨범 연기…엠넷 "컴백쇼도 취소"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11월 07일 21시 1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7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엑스원 포함 일정 줄줄이 타격…日 MAMA 참석여부 불투명
▲ [오프더레코드 제공]
▲ [연합뉴스TV 제공]

엠넷이 '프로듀스 48' 조작이 사실상 인정되자 이 프로그램을 통해 데뷔한 걸그룹 아이즈원이 컴백쇼 방송을 취소하기로 했다.

엠넷은 7일 입장을 내고 "아이즈원 소속사 오프더레코드가 시청자와 팬들 의견을 존중해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오는 11일 예정된 아이즈원 첫 정규 앨범 발매를 연기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같은 날 오후 7시 엠넷과 M2를 비롯한 디지털 채널에서 방송 예정이던 아이즈원 컴백쇼 '컴백 아이즈원 블룸 아이즈'(COMEBACK IZ * ONE BLOOM * IZ ) 편성도 연기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엠넷은 "활동을 손꼽아 기다렸던 팬, 시청자께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며 "다만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게 아티스트에 대한 추측은 삼가 달라"고 당부했다.

이같은 내용은 엠넷 재팬 공식 홈페이지에도 올랐다.

아이즈원은 오는 11일 정규 1집 '블룸아이즈'(BLOOM*IZ)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계획이었으나 전날 '프로듀스 101' 시리즈를 연출한 안준영 PD가 '프로듀스 48'과 '프로듀스 엑스(X) 101' 투표 조작 혐의를 인정하면서 모든 일정에 제동이 걸렸다.

소속사 쇼케이스도 취소를 알렸다. 방송가에 따르면 앨범 발매 역시 연기된 상황이다.

JTBC도 오는 19일 방송이 예정된 아이즈원 출연 예능 '아이돌룸' 방송을 재고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아이즈원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영화 '아이즈 온 미: 더 무비'도 오는 15일 개봉을 둘러싸고 논란이 되고 있다.

한편, '프로듀스 X 101' 조작도 기정 사실화하면서 이 프로그램을 통해 데뷔한 보이그룹 엑스원의 활동에도 제약이 걸리게 됐다.

엑스원 측은 일단 10일 태국에서 열리는 'K팝 페스타 인 방콕' 참석, 16일 브이라이브 어워즈 'V 하트비트' 참석 등 예정된 일정은 변동 없이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전반적인 활동 계획에 타격을 받을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

당장 아이즈원과 엑스원은 다음 달 일본 나고야에서 열릴 엠넷 주최 K팝 축제 겸 시상식 'MAMA'에도 참석할 계획이었지만 이번 사태로 참여가 불투명해졌다.

다만 엠넷은 두 그룹의 MAMA 참석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https://youtu.be/R2uJn7FOOcE]

lis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