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 상한제 미적용…대전지역 반응 온도차
상태바
분양가 상한제 미적용…대전지역 반응 온도차
  • 박현석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7일 19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8일 금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제 피한 부동산업계 등 안도
고분양가 관리지역 걱정은 남아
실수요자들 “내집 마련 멀어져”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최근 정부가 발표한 분양가 상한제 적용 지역에서 대전이 규제를 피해 가면서 각계 반응이 상반된 온도차를 보이고 있다.

부동산·도시정비 업계는 안도의 한숨을 내쉰 반면 실수요자들은 내 집 마련의 기회가 멀어진다며 아쉬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6일 세종 정부청사에서 김현미 장관 주재로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서울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강동구, 마포구, 용산구, 성동구 등 8개 구 27개 동을 분양가 상한제 적용지역으로 정했다. 대전을 비롯한 지방은 한 곳도 포함되지 않았다.

대전에서는 서구와 유성구가 투기과열지구 지정 시 분양가 상한제 적용요건을 갖춰 적용지역에 오를 가능성이 크게 점쳐졌었다.

규제의 칼날을 피한 지역 부동산 업계와 재개발·재건축 조합들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대전지역 부동산 업계는 저평가된 집값의 정상화 과정을 거치고 있고 인근 세종시의 규제로 인한 반사이익을 보고 있다며 정부가 옳은 결정을 내렸다는 반응을 보였다.

정비사업장들도 한시름 덜었지만 근심은 여전하다. 분양가 상한제란 큰 고비를 넘겼지만 서구와 유성구의 경우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묶여 분양가 산정에 통제를 받기 때문이다.

서구의 재건축조합 관계자는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면 분양 시점을 늦추는 등 사업 추진에 제동이 걸려 사업비 증가를 우려했는데 결과적으로 다행”이라며 “그러나 도마변동8구역처럼 이미 주택도시보증공사에서 고분양가를 통제하기 때문에 아직 웃을 일은 아니다"고 말했다.

건설업계도 다행이란 반응을 내비쳤다. 지역 곳곳에서 추진 중인 재개발·재건축 사업에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면 사업성 저하로 공급 위축이 발생해 시공권 수주, 일감 확보 난항 등을 우려했기 때문이다.

반면 실수요자들은 이번 정부의 조치를 두고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가뜩이나 대전의 집값이 고공행진으로 치솟고 있는 가운데 신축 아파트의 분양가 역시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무주택자 정모(42) 씨는 "대전은 향후 분양 예정 단지 대부분이 민간택지라 분양가 상한제가 절실한 상황이었다"며 "집값이 지역 곳곳에서 고공행진을 찍고 분양가도 나날이 올라가는데 사실상 정부가 손을 놓으면서 주택시장 과열로 서민들의 내집 마련이 점점 멀어지고 있다"고 한숨을 쉬었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