꿉꿉한 은행 ‘똑똑한 해법’
상태바
꿉꿉한 은행 ‘똑똑한 해법’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7일 20시 1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8일 금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정재훈 기자] 대전도심의 대표적 가로수 수종인 은행나무가 해마다 가을만 되면 악취 때문에 천덕꾸러기 신세로 전락해 효과적인 해결책이 끊이질 않고 있는 가운데 대전 서구가 둔산동 우리은행 금융센터 앞 은행나무 열매를 수거하는 장치를 새로 도입해 눈길을 끌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