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지하역사 미세먼지 줄이기에 690억원 투입
상태바
한국철도, 지하역사 미세먼지 줄이기에 690억원 투입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7일 19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8일 금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한국철도(코레일)는 지하역사 내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공기청정기 설치와 설비 개량 등에 690억원을 투입한다고 7일 밝혔다.

우선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시설공단과 함께 내년 6월까지 전 지하역사 61곳에 미세먼지 상시측정기와 공기청정기 366대를 설치한다.

또 지하터널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제거하기 위해 이르면 내년부터 고압살수차와 분진흡입차를 도입한다.

외부에서 들어오는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공조설비 개량은 2021년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정정래 한국철도 안전경영본부장은 “철도역은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인 만큼 공기질을 더욱 엄격하게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철도는 지난 3월 미세먼지 저감·관리 종합대책을 세우고 △역사 공조기 필터 교체 △터널 내 특수 청소장비 도입 △미세먼지 위기단계별 대책반 운영 △객실 환기덕트 청소주기 단축 등의 중점과제를 선정해 추진하고 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