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취약계층 생활환경 개선 작업 착수
상태바
충남도 취약계층 생활환경 개선 작업 착수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7일 19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8일 금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충남도는 이달부터 도내 취약계층 환경성질환 예방사업 대상 51가구의 생활환경 개선 작업에 착수했다고 7일 밝혔다.

취약계층 환경성질환 예방사업은 '지방재정법'과 '충청남도 지방보조금 관리 조례'에 의거한 보조사업으로 '실내공기질 관리법'에 따라 매년 실시되고 있다. 환경부와 시·군 간 협약으로 진행되는 이번 사업에는 도비 3000만원이 투입된다.

사업 대상은 시·군별로 추천한 도내 86가구 중 진단·상담을 마친 76가구에 대해 종합 평가 후 지원 대상 50가구를 최종 선정했다. 아울러 지난해 선정했으나 개선 작업이 이루어지지 않은 미개선 1가구도 포함됐다.

도는 공모를 거쳐 선정한 사업자를 통해 친환경 자재를 활용한 도색·도배 및 장판 교체, 곰팡이 발생 가구에 대한 결로 방지 시공 등 실내 환경 개선 작업을 추진하고 12월 말 사업 완료에 따른 성과 평가를 진행할 계획이다.

구기선 도 환경보전과장은 "상대적으로 열악한 주거공간에서 생활하는 민감계층은 더 많은 환경 위해 요소에 노출돼 있다"며 "생활환경 개선이 필요한 도내 많은 가구들이 사업 수혜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