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서 문중 시제 중 인화물질 뿌리고 방화
상태바
진천서 문중 시제 중 인화물질 뿌리고 방화
  • 김희도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7일 19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8일 금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중원 1명 사망·11명 부상
가해자 범행 후 음독 병원行
[충청투데이 김희도 기자]  충북 진천에서 문중 시제를 올리던중 한 남성이 종중원에게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여 1명이 숨지고 11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지난 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40분께 진천군 초평면 선산에서 A(72)씨가 시제를 진행하던 종중원에게 휘발유로 추정되는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였다.

 한 목격자는 "종중원들이 절을 하고 있는데 뒤에서 A씨가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였다"고 전했다. 이 불로 종중원 1명이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충북소방본부는 부상자 11명(중상 6명, 경상 5명)이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A 씨는 범행 직후 음독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소방당국은 헬기 1대, 차량 33대를 동원해 산불로 번진 화재를 진화했다.

 경찰 관계자는 "병원 치료를 받는 A씨에게 형사들을 보내 체포한 상태"라며 "추후 방화나 살인 혐의 등으로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A씨가 회복되는 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김희도 기자 huido0216@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