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세종청사 통근버스 폐지론 ‘확산’
상태바
정부세종청사 통근버스 폐지론 ‘확산’
  • 강대묵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7일 19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8일 금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 정착 역행·혈세 낭비”
청와대 국민청원 5번째 등장
2주만에 3000명 가까이 동참
올해 국정감사서도 문제 거론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강대묵 기자] 세종시 조기정착의 역행요소로 손꼽히는 ‘정부세종청사 통근버스’ 폐지론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10월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정부세종청사 통근버스 7년간 운행중으로 국민혈세 낭비, 바로 잡아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 2주만에 3000명 가까이 동참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정부세종청사 통근버스 폐지’의 글이 오른 것은 이번이 5번째다. 지난 2017년 9월, 2018년 8월, 2018년 11월, 2019년 2월에도 통근버스의 문제점에 대한 글이 이어지면서 민심을 대변했다.

이번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2012년 정부세종청사 개청 이후 공무원 출퇴근을 위해 7년째 운행되고 있는 ‘공무원 통근버스’를 당초 2019년 종료를 예고했다”면서 “국민안전처와 인사혁신처(2016년),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2019년) 이전 등의 변화 여건을 감안해 운행 기간을 연장하고 버스운행대수를 늘린 상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모두 68대가 운영되고 있고, 일평균 탑승인원은 1623명에 달하고 있으며, 예산은 총 106억 원으로 이 가운데 세종청사 통근버스는 76억 원이며, 전체 정부청사 예산의 72%에 달하는 금액”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런 출퇴근 통근비용을 누가 대신 부담하고 있지요? 국민이 낸 세금으로 공무원 통근버스 운영하고 있는데 국민혈세가 줄줄 세고 있는 것 아닌지요?”라면서 정책 변화를 요구했다.

정부세종청사 통근버스 폐지는 국정감사에서도 지속 제기됐다.

최근 이은권 국회의원(국토교통위, 자유한국당·대전 중구)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을 상대로 한 국정감사에서 통근버스 폐지를 거론했다.

당시 이 의원은 "정부는 세종지역 소재 부처 장·차관들의 서울 집무실을 연말까지 완전 폐쇄키로 결정했는데, 정작 수도권에서 세종시를 오가는 통근버스가 작년보다 늘어난 것은 이율배반적이다"고 지적한 뒤 "세종이 행정중심도시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공무원들의 정착이 먼저 돼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수도권 통근버스 감축, 나아가 폐지까지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종 시민단체도 통근버스 폐지를 적극 주장하고 있다. 특히 수도권 등을 오가는 통근버스의 탑승률이 50%에도 미치지 못하고 점도 문제다.

세종참여연대는 “이전이 완료된 부처 공무원들은 이용에 혼란이 없도록 올해 상반기까지는 유예기간을 두고 내년부터는 이용을 중단해야 한다”면서 “이용률이 낮은 만큼 단축 운행해 예산도 절감하라”고 요구했다.

세종=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