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만 느는 대전…고용안전망 흔들
상태바
비정규직만 느는 대전…고용안전망 흔들
  • 김기운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7일 18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8일 금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정규직 근로자 전체 41%
노인일자리·제조업 부진 탓
고용의 질 낮아… 경제 악영향
세분화 연구통해 개선 찾아야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김기운 기자] 지역 내 비정규직 근로자 비율이 빠르게 늘어나면서 지역 고용안전망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고용률이 증가하고 실업률이 개선되고 있다는 점은 고무적이지만 비정규직 근로자가 지난해에 비해 크게 증가하면서 고용의 질은 오히려 악화되고 있다.

7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대전 지역의 비정규직 근로자 수는 약 21만 8000명으로 전체 임금근로자의 41%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전북(45%), 제주(44%), 강원(43%)과 함께 전국 상위권에 속하는 규모다.

대전의 고용률은 지난 9월 61.0% 기록, 전년 동월 대비보다 약 2% 증가하면서 꾸준히 상승폭을 그리고 있지만 실질적인 고용의 질은 나아지지 않고 있는 것이다.

실제 대전지역의 정규직 근로자가 지난해에 비해 약 8000명이 증가한 반면, 비정규직 근로자 수는 무려 3만 9000명이 증가했다.

이처럼 지역 내 비정규직 근로자수가 많아 지게 된다면 가계사정은 물론 지역경제에도 악영향으로 작용할 수 밖에 없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정규직 근로자의 월평균 임금이 316만 5000원인 것에 비해 비정규직 근로자의 임금은 이에 훨씬 못미치는 172만 9000원 수준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비정규직 근로자들은 퇴직급여 수혜율, 상여금 수혜율, 유급휴가 수혜율이 모두 정규직 근로자의 절반에도 못미치고 있다. 이는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소비심리 악화로 이어져 지역 경제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남아 있는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이 같은 구조의 원인 중 하나로 지역 내 노인 일자리 증가와 지역 제조업의 업황 부진을 원인으로 꼽고 있다.

지난 9월 대전의 전년 동월대비 취업자 수는 2만 6000명이 증가했으며, 이 중 60세 이상 취업자는 1만 9000명으로 전체 취업자 수의 73%를 차지했다.

그러나 노인 일자리 증가가 질보다는 양에 치우쳐져, 전체 비정규직중 60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율이 가장 높아 전체 비정규직 근로자 수의 증가를 견인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외에도 지역 내 제조업체들이 내수악화와 인건비 증가로 인해 정규직 채용을 줄이고 한시적 근로자 채용을 늘렸다는 점도 지역 비정규직 증가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이에 전문가들은 대전이 타 시도보다 비정규직 근로자가 높아진 부분에 대해 통계 표본에 대한 사후점검과 직종별 세분화된 연구를 통해 원인을 찾아 개선방안이 제시돼야 한다고 설명하고 있다.

대전세종인적자원개발위원회 관계자는 “지역 내 비정규직 수가 급격하게 증가한 것에 대한 원인은 다각도로 연구가 필요한 분야이다”며 “통계청이 실시한 조사에서 표본이 대표성을 확보했는지에 대한 점검과 직종별로 데이터를 세분화해 그 원인에 대한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기운 기자 energykim@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