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안전문화대상 ‘우수기관’
상태바
증평군 안전문화대상 ‘우수기관’
  • 김운선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7일 18시 1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8일 금요일
  • 1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군단위 지자체 유일 선정

[충청투데이 김운선 기자] 증평군은 전국 군단위 지자체 중 유일하게 행정안전부의 ‘2019년 안전문화대상’에서 우수기관에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안전문화대상은 국민 안전의식 제고와 안전문화운동 참여 확산을 위해 전국 자치단체·공공기관·민간기업에서 활용할 수 있는 현장 우수사례를 발굴·확산하는 우수사례 경진대회다.

증평군은 지자체 내 경찰서가 없는 안전인프라의 약점에도 불구하고 민선5기 군정 슬로건을 ‘안전’으로 채택하며 지역 안전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지난 2016년 전국 최초로 ‘안전도시 육성 기본조례’를 제정한데 이어 전 군민을 상해보험과 자전거보험에 자동 가입시키며 안전도시의 입지를 다졌다. 특히 올 3월부터는 군 복무 청년 전원을 상해보험에 가입시키며 복무 중 발생할 수 있는 사고에 대비했다. 지난해부터는 교통사고 위험률을 낮추기 위해 도내에서 처음으로 ‘안전속도 5030’사업을 실시해 시가지 전체 운행제한속도를 30~50㎞로 낮췄다.

군 관계자는 “이번 수상을 통해 지역사회의 안전을 선도한다는 자긍심을 갖고 더욱 노력해 전국 최고의 안전한 도시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안전문화대상 시상식은 오는 28일 증평에듀팜 관광특구에서 열린다.

증평=김운선 기자 ku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