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바지 가을… 국화로 물든 서산에서 즐기자
상태바
막바지 가을… 국화로 물든 서산에서 즐기자
  • 이수섭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7일 17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8일 금요일
  • 1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북면 일원서 10일까지 진행
체험 확대·포토존 등 다채
▲ 서산국화축제가 오는 10일까지 ‘국화 그 가을빛 추억속으로 스물두번째 행복나들이’라는 주제로 고북면 일원에서 진행된다. 서산시 제공

[충청투데이 이수섭 기자]  서산시 고북면에서 열리고 있는 제22회 서산국화축제장에 국화가 만개하며 가을정취를 만끽하기 위한 관광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이번 서산국화축제는 지난 1일부터 오는 10일까지 ‘국화 그 가을빛 추억속으로 스물두번째 행복나들이’라는 주제로 고북면 일원에서 진행되고 있다.

 올해에는 국화를 이용한 체험프로그램을 대폭 확대하고, 백조, 돌고래, 복돼지 등 9종의 국화 포토존을 추가 설치했으며, 우리가족 행복사진 공모전·우리옷(한복) 경연대회, 화관만들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관광객들의 눈길과 발길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새롭게 조성된 국화미로정원과 한반도 지도 산책로는 보는 즐거움에 재미까지 더해져 방문객들로부터 큰 인기를 얻고 있으며, 색소폰 연주, 전통무용 등 관광객을 위한 문화공연과 지역 농·특산물 판매장도 운영해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부산에서 서산국화축제장을 찾았다는 황영선(40) 씨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서산 국화축제장을 찾았는데, 올해는 국화가 만개해 어디에서 찍어도 인생샷이 나와 기분이 좋다”며 “특히 작년에 없던 국화미로정원에서 아이들과 함께 길을 찾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맹정호 시장은 “서산에는 국화축제장 뿐만 아니라 해미읍성과, 서산마애여래삼존상, 간월암, 개심사 등 아름다운 관광지가 많다”며 “이번 주말 가족들과 서산을 방문해 진한 국화 향기를 만끽하고 아름다운 가을 추억을 많이 만들어 가길 추천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서산국화축제는 개최 시기와 개화 시기가 정확히 맞아 떨어지며 국화가 만개해 역대 최다 관광객이 방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산=이수섭 기자 ls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