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티즌 ‘시민구단’ 마지막 경기
상태바
대전시티즌 ‘시민구단’ 마지막 경기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6일 19시 1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7일 목요일
  • 19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광주전… 이벤트 다채
▲ 대전시티즌은 9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광주FC와 올 시즌 마지막 경기를 벌인다. 사진은 지난 2일 안양전. 대전시티즌 제공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대전시티즌이 9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광주FC와의 2019시즌 마지막 경기를 맞아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대전월드컵경기장 남문 광장에서는 오후 1시30분부터 선수단 팬미팅 및 팬사인회를 통해 팬들과 만난다. 또 룰렛이벤트와 슈팅과녁 등의 이벤트도 준비된다. 오후 2시30분부터는 남문게이트 입장 시 선수들과 ‘하이파이브 이벤트’가 진행된다.

더불어 마지막 경기를 맞아 대전의 레전드 ‘샤프’ 김은중 전 선수(現 U-23대표팀코치)와 지난 시즌까지 대전에서 활약한 황인범 선수(現 벤쿠버 화이트캡스FC)가 경기장을 찾는다. 이들은 하프타임을 통해 팬들에게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또 에어팟, 에어프라이어 등 경품도 관람객들에게 증정된다.

한편 시즌 마지막 경기를 맞아 50% 할인된 가격으로 입장권 (E/S석)을 구매할 수 있다. 광주FC와의 홈경기는 대전시티즌 공식 홈페이지 (http://www.dcfc.co.kr)와 티켓링크(http://www.ticketlink.co.kr)를 통해서 예매할 수 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