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화 억제 기능성 물질 활용 기술 ㈜매니진에 이전
상태바
노화 억제 기능성 물질 활용 기술 ㈜매니진에 이전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5일 20시 1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6일 수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이하 KBSI)은 향미료인 육두구에서 추출한 ‘리그난 화합물’을 활용해 노화억제 건강기능성 음료와 건강 보충제를 개발하는 기술을 ㈜매니진에 이전했다.

KBSI는 ㈜매니진과 5일(화) 대덕본원에서 기술이전(선급기술료 5억원, 경상기술료 총 매출액의 2%)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로써 리그난 화합물의 활용에 대한 특허는 지난해 ㈜대한바이오팜에 이어 두 번째 대형 기술이전이 성사됐다.

‘리그난’은 식물에 함유된 폴리페놀계 화합물로 항산화 효과가 뛰어나고 병원균과 세균으로부터 식물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리그난 화합물에 대한 동물실험 결과 단순히 노화를 늦추는데 그치지 않고 노화 동물의 근육 재생과 운동능력 개선에도 효과가 있음을 밝혀냈다.

KBSI 소재분석연구부 장익순, 최종순 박사 연구팀은 서울대학교 약학대학 오원근 교수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리그난 화합물이 가진 강력한 노화 억제기능을 확인했으며,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내년에는 식약처에 개별인정형 심의를 신청할 예정이다.

연구를 주도한 KBSI 장익순 박사는 “이번 연구는 서울대학교 연구팀으로부터 후보물질들을 제공받고, KBSI의 풍부한 노화분석과학 연구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함으로써 물질의 효과와 작용점을 분석할 수 있었다”며 “리그난 화합물의 유효성분에 대한 근육 개선 효과는 현재 임상시험 중으로 결과에 따라 식약처에 개별인정형 심의를 신청할 것”이라고 전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