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금택 의장 “급증한 위탁 생활폐기물 대책 필요”
상태바
서금택 의장 “급증한 위탁 생활폐기물 대책 필요”
  • 이승동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5일 16시 3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6일 수요일
  • 1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승동 기자] 서금택 세종시의회 의원(의장)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위탁 생활페기물 처리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서 의원은 22일 열린 제58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세종시의 도시 성장세가 뚜렷하고 인구가 급격하게 증가하면서 당초 처리용량보다 생활폐기물의 배출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자체 소각처리하고 남는 위탁 생활폐기물 처리비용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 세종시 재정에 큰 부담이 되고 있어, 대책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9월말 현재 세종지역 생활폐기물 1일 발생량은 2016년 하루 96톤에서 2019년 144톤으로 3년 만에 150% 증가했다. 이는 연간 5만 2000여 톤에 달하는 발생량으로 도시성장과 함께 생활폐기물은 매년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09년 연기군 시절에 준공한 전동면 소각시설과 2015년부터 가동중인 폐기물연료화시설이 노후화돼 처리효율이 떨어지고 있다는 점을 꼬집었다.

서 의원은 “설비노후화와 고형연료의 낮은 생산률과 품질문제로 처리효율이 떨어져, 세종시 전체 생활폐기물 발생량 중 44%만 자체처리하고 있다”며 “위탁 생활폐기물 처리량은 2016년 약 19톤에서 2019년도에는 4.4배 증가한 하루 81톤이 위탁처리 되고 있다. 위탁처리 비용도 5억 4000만 원에서 62억원으로 3년 만에 11배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서금택 의원은 생활폐기물 처리 중·장기 대책으로 친환경 신규 폐기물처리시설 설치를 제안했다.

서 의원은 "늘어나는 세종시 위탁 생활폐기물의 효율적인 처리를 위해 신규 폐기물처리시설의 설치를 조속히 추진해야한다”며 "생활폐기물 감축은 이제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현실에 깊은 공감대를 나누고 함께 실천해 나가야한다"고 말했다.

또 "폐기물처리시설은 단순히 폐기물을 처리하는 기피시설이 아닌 환경오염 걱정이 없는 시설, 일상에서 문화생활이 가능한 편익시설로 설계하고 지역발전과 시민행복이라는 큰 틀 속에서 상생 발전할 수 있는 시설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