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케이워터 나눔복지재단 출범
상태바
한국수자원공사, 케이워터 나눔복지재단 출범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30일 19시 4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31일 목요일
  • 20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한국수자원공사는 31일 대전 본사에서 댐 주변지역 취약계층 복지 증진과 일자리 지원 및 지역상생을 위한 '케이워터 나눔복지재단(이하 나눔재단)'을 출범한다. 나눔재단은 한국수자원공사가 댐 소재지별로 진행하던 취약계층 지원사업을 통합해 보다 전문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사회복지법인이다.

특히 사회단체 등에 재원을 지원해 운영하는 방식을 넘어 공기업 최초로 직접 시설물을 출연해 설립했다. 출연 시설물은 남강댐과 대청댐, 주암댐, 충주댐의 '효나눔복지센터' 4곳이며, 사무국은 한국수자원공사 본사 내에 위치한다.

향후 소양강댐과 섬진강댐 등 5개 지역의 효나눔복지센터를 더해 총 오는 2022년까지 9개의 시설물로 확대, 운영될 예정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나눔재단 고유의 복지 서비스 강화는 물론, 지자체 등 지역사회의 복지 사업과 연계해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지역과 함께 상생협력을 이루겠다는 계획이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나눔복지재단 출범을 통해 복지 관련 기능을 보다 전문화하여 댐 주변지역의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 사회와 상생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