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대전시당 “네이버 데이터센터 유치 실패 반면교사 삼아야”
상태바
한국당 대전시당 “네이버 데이터센터 유치 실패 반면교사 삼아야”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8일 19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9일 화요일
  • 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대전시의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유치 실패와 관련 28일 “이번 실패를 반면교사 삼아 빨간불이 켜진 대전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획기적인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을 마련하고 대전시장의 과감한 인식 대전환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대전시당은 “시가 대형 국책사업 유치 실패에 이어 이번 네이버 데이터센터 유치도 성공하지 못해 과연 위기에 빠진 대전경제를 극복할 의지나 능력이 있는지 의심이 든다”면서 “대덕특구라는 비교우위와 강점에도 불구하고 스타트업파크와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 실패에서 보듯 시의 좌절과 소외의 열차는 지금도 멈추지 않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의 탈대전과 세종시로의 급속한 인구 유출 현상, 그리고 국책사업·민간기업 유치 실패원인은 무엇보다 문재인 정권의 충청 패싱과 홀대와 대전시정을 담당해 오고 있는 민주당의 무능과 무책임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 마련과 함께 CEO로서 대전시장의 과감한 인식 대전환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