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 설립목적 30년만에 개정될 듯
상태바
코이카 설립목적 30년만에 개정될 듯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8일 19시 3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9일 화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석, 한국국제협력단법 개정인권·삶의 질 향상 등 내용 추가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개발협력 원조기관인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의 설립 목적이 약 30년 만에 개정될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대전 서갑)은 코이카의 설립목적을 변경하는 내용의 ‘한국국제협력단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28일 밝혔다.

 현행 코이카의 설립목적은 ‘대한민국과 개발도상국의 우호협력, 상호교류 증진, 경제사회발전 지원’으로 규정돼 있다.

 하지만 이는 1991년 코이카를 설립할 당시의 시대상을 반영한 것으로 현재 상황과는 거리가 멀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이번 개정안은 변화된 시대상을 반영해 코이카의 설립목적을 개발도상국의 빈곤감소 및 삶의 질 향상, 여성·아동·장애인의 인권향상, 지속가능한 발전 및 인도주의 실현, 인류의 공동번영과 세계평화 증진으로 규정했다.

 박 의원은 “시대가 변함에 따라 우리나라의 개발협력의 목적도 변화돼야 한다”며 “현행법 목적에 빠져있던 인권과 삶의 질 향상, 지속가능한 발전 및 인도주의가 추가된다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개발협력사업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