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甲' 한국당 이명수 vs 민주당 복기왕 16년만에 리턴매치
상태바
'아산甲' 한국당 이명수 vs 민주당 복기왕 16년만에 리턴매치
  • 박명규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8일 19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9일 화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격전지를 가다[아산갑·을], 4선도전 李-재입성 노리는 卜
‘乙’ 민주, 강훈식 ‘삼성’ 호재·한국, 박경귀 당협위원장 도전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도농복합형 도시인 충남 아산은 보수와 진보가 뚜렷이 갈리는 지역으로 내년 총선에서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간 양자대결의 진검승부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산은 지난 20대 총선 때 아산갑과 아산을로 분리되면서 민주당과 한국당이 1석씩 나눠 가졌다.

원도심과 농촌지역으로 보수색이 강한 아산갑은 한국당 이명수 의원이, 삼성전자 협력업체들이 입주해 젊은층이 많아 진보성형인 아산을은 민주당 강훈식 의원이 당선됐다.

내년 총선에서 최대 관심사는 아산갑 선거다. 4선에 도전하는 이명수 의원에게 복기왕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재입성을 노리고 있다. 이명수 의원과 복기왕 전 비서관의 총선 맞대결은 16년만으로 지난 2004년 17대 총선에서 당시 열린우리당 복기왕 후보가 37.4%, 자유민주연합 이명수 후보가 34.3%를 득표해 복 후보가 간발의 차이로 승리했다.

이후 복기왕 전 비서관이 지방선거 출마로 그동안 이명수 의원이 내리 3선 고지에 올랐고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면 4선이다.

그러나 복기왕 전 비서관도 아산시장을 8년동안 역임한데다 문재인 정부에서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지내 이명수 의원 못지 않은 인지도와 조직력을 갖고 있어 빅매치가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

내년 21대 총선도 지난 17대 총선처럼 오차범위내에서 승패가 갈릴 가능성이 높아 양쪽 다 안심할 수 없다는 분석이다.

아산을은 삼성전자디스플레이가 아산공장에 13조원을 투자키로 하면서 현역인 강훈식 의원에게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충남경제 투어현장으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을 방문에 강훈식 의원과 복기왕 전 비서관이 막후에서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분위기가 총선까지 이어질 경우 아산을은 강훈식 의원이 조금은 앞서가는 분위기가 형성될 수 있다는 전망이다. 그러나 자유한국당 박경귀 당협위원장은 내년 총선은 1대 1 구도로 치러져 해볼만하다고 자신하고 있다.

박경귀 당협위원장은 한국정책평가연구원장을 역임했고 아산참여자치연구원장을 맡고 있다.

대통령 산하 국민대통합위원회 기획단장을 맡다 지난 2017년 6월 퇴직하고 아산을에 내려와 바닥민심을 다지고 있다.

박 위원장은 정책전문가로서의 역량과 인물로 평가받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며 국회입성을 노리고 있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